권명호 의원 “인천국제공항공사 항공MRO사업 진출 강력 반대”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4 16:49: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권명호 의원을 비롯해 부울경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들은 14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기정비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권명호 의원(울산동구)을 비롯해 부울경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들은 14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기정비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이날 권 의원과 하영제 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 박수영 의원(부산남구갑) 등이 대표로 낭독한 성명서에는 코로나19 사태와 전세계적인 경기침체로 조선산업, 원전 설비 등 부울경의 핵심산업들이 크게 흔들리며 고비를 맞이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울경 전략산업의 큰 축인 항공산업마저 위기를 더욱 고조시키려는 정부와 여당에 대해 우려가 담겼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5월4일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 ㈜샤프테크닉스K와 ‘인천공항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U)’를 체결했다.

합의각서에는 ▲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 내 개조시설을 건축하고 해당 시설을 합작법인에 임대한. ▲공항공사는 미국 연방항공국(FAA)규정 및 합작법인의 요구조건에 부합하는 개조시설을 제공한다 ▲공항공사는 개조시설에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하는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부지, 격납고, 인프라 등의 필수시설이 포함될 수 있도록 한다 ▲A330 화물기 개조 등 추가적인 항공MRO(정비)사업 확장기회 또한 모색한다 등의 내용이 명시돼 있다.

이에 대해 부울경 국민의힘 의원들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업무 영역을 항공MRO사업으로 확대하는 것은 ‘인천국제공항을 건설 및 관리, 운영하도록 한다’고 규정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제1조를 위반하는 것이며 제9조제1항과 시행령 제9조2항에 따라 항공MRO사업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무시한 채 항공기정비사업에 참여하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불법행위로서 부울경 지역민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권 의원은 성명서 말미를 대표 낭독하면서 “부산·울산·경남권역에는 항공부품 제조업체가 밀집해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60%이상을 차지하는 항공클러스터를 이미 형성하고 있다”면서 “우리 부울경 출신의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사업 진출을 강력히 반대한다”면서 집권여당과 정부의 각성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공동성명서에는 권명호 의원을 비롯해 이채익, 서범수, 박성민 의원 등 울산 지역국회의원 등 부울경 소속 국민의힘 국회의원 31인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