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형 뉴딜 사업이 성공하려면

울산종합일보 / 기사승인 : 2020-07-08 17:33: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길금종 울산종합일보‧신문 관리이사
▲ 길금종 울산종합일보‧신문 관리이사
울산시(시장 송철호)가 6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영남권 광역시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울산의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강력 지원 요청했다.

이날 정책협의회는 올해 기재부 정부예산안 편성 전에 열려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국가예산 확보 필요성을 알리는 중요한 자리였다.

송 시장은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울산형 뉴딜 관련 국비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울산이 대한민국 최고의 경제도시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당부했다.

시는 이날 수소전기차 안전인증센터 구축과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센터 구축 등 20개 주요사업을 건의했다. 이들 사업은 정부 지원이 없으면 사실상 추진이 어려운 것들이어서 국가예산 확보가 필수적이다.

한국판 그린뉴딜과 연계한 낙동강물통합관리사업,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종합지원 콤플렉스 조성, 송정역(가칭) 광역전철 연장 운행 등 7개 지역현안사업들도 울산시 자체적으로 해결하기 어렵고 시기적으로도 지체할 수 없는 사업들이다.

울산은 전국 최고의 수소경제 선도도시임에도 최근 수소산업진흥전담기관 유치에 실패한 경험이 있다.

전국 수소생산량의 50%를 넘고, 수소차가 1200여대로 가장 많으며, 수소배관망이 120km에 달하는 등 수소산업 인프라가 가장 잘 갖추고 있음에도 정작 핵심 기관을 유치하지 못한 것이다.

이 때문에 정부 지원과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선택과 집중을 통해 보다 치밀한 전략과 차별화를 내세울 필요가 있다.

울산은 지난 2015년 국가예산 2조 원을 넘어선지 5년 만에 3조 원 시대를 열었다.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기존 지역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에너지 등 신산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려면 이번에 건의한 국가예산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

또한 시는 정부와 정치권을 대상으로 하는 건의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시민들에게도 사업의 당위성을 충분히 설명하고 국가예산 확보에 시민들의 힘을 모으는 전략도 함께 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