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3천톤급 최신예 잠수함 ‘신채호함’ 진수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8 16:2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보고-Ⅲ급 3번함 … 길이 83.5m, 폭 9.6m, 승조원 50여명 탑승
최장 20여일 잠항 및 최신 탄도미사일 등 탑재 가능
▲ 현대중공업은 28일 해군의 세 번째 3천톤급 최신예 잠수함인 ‘신채호함’을 진수했다.

현대중공업이 대한민국 해군의 세 번째 3천톤급 최신예 잠수함을 진수했다.

현대중공업은 28일 울산 본사에서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 남상훈 특수선사업본부장과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방위사업청 전용규 한국형잠수함사업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장보고-Ⅲ급(Batch-Ⅰ) 3번함의 진수식을 가졌다.

이 잠수함은 일제강점기 민족의식 고취에 앞장선 사학자이자, 독립운동가인 신채호 선생(1880년~1936년)을 기려 ‘신채호함’으로 명명됐다.

신채호함은 길이 83.5m, 폭 9.6m 규모로 총 50여명의 승조원이 탑승하며, 배수량이 1800톤급인 장보고-Ⅱ 잠수함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공기불요 추진체계와 고성능 연료전지를 적용, 최대 수중 잠항기간을 기존 2주에서 20여일로 늘렸고, 어뢰, 기뢰는 물론 이달 초 발사에 성공한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탑재하는 등 뛰어난 작전 수행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80년 12월 한국 최초의 전투함인 ‘울산함’을 인도한 이후 이지스함과 KDX-Ⅱ 구축함, 초계·호위함 등 한국 해군의 주력 함정을 건조했고, 지난 2007년 ‘손원일함’을 시작으로 ‘정지함’, ‘안중근함’, ‘윤봉길함’, ‘홍범도함’, ‘신돌석함’ 등 총 6척의 1800톤급 잠수함을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신채호함은 현대중공업이 자체 개발한 압력선체 자동화 설비를 새롭게 적용해 품질을 높였고, 강화된 선체 강도로 더 깊은 수심에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며, “국방 및 민간 분야와 첨단 함정기술 개발에 협력해 스마트 해군 건설에 더욱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채호함은 마무리 작업과 해상작전 운영시험 등을 거쳐 오는 2024년 상반기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