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밀리폴 파리 2021’ 참가…경량화 방탄복·헬멧 선보여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6:14: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 ‘밀리폴 파리2021’에 참가해 아라미드 섬유 알켁스가 적용된 경량화 방탄복과 방탄헬멧을 선보인다.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 ‘밀리폴 파리2021’에 참가해 아라미드 섬유 알켁스가 적용된 경량화 방탄복과 방탄헬멧을 선보였다.

올해 22회째로 프랑스 내무부가 주관해 2년마다 열리는 밀리폴 파리(Milipol Paris)는 안전 및 방위산업 분야에 있어서 세계적인 위상을 자랑하는 전시회이다.

지난 2019년에는 55개 국가 1089개의 전시업체가 참가했고, 156개국 31185명이 방문하는 등 매회마다 최신 기술과 트렌드 교류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전시회를 통해 유럽, 미주, 중동의 주요 고객들을 대상으로 알켁스의 우수한 방검, 방탄 솔루션을 제시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고강력사를 사용한 경량화 방탄복과 방탄헬멧이 새로 개발되어 첫선을 보였다.

효성첨단소재는 전시장을 찾은 고객들과 방탄용 아라미드 원사·직물, 방탄차량 등에 쓰이는 방탄판넬까지 여러 제품에 대해 공급일정을 논의하면서 새로운 제품과 기술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또한, 신규고객 유치를 위해 스페인, 벨기에, 독일 등 방탄 선진 기업들과 미팅을 진행하고 신규 공급 계약을 추진한다.

황정모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는 “알켁스는 고객들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고, 5G 통신 광케이블, 전기차 등의 분야에서도 사용되고 있어 성장이 예상된다. 코로나19의 위기 상황이지만 적극적인 행보로 고객 접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알켁스는 강철보다 5배 강한 강도를 가지며, 섭씨 500도가 넘는 고온에서도 견디는 고기능 슈퍼 섬유이다.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2003년부터 자체 기술로 연구개발을 시작해 2009년 알켁스를 런칭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