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분열·분노·부패·약탈 정치 끝내겠다…정권교체"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1-11-05 16:09: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선 후보 수락 연설 "상식 윤석열 對 비상식 이재명의 싸움"
"내로남불 없다…어떤 정치공작도 정권교체 열망 무너뜨리지 못해"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는 5일 "반드시 정권 교체를 해내 분열과 분노의 정치, 부패와 약탈의 정치를 끝내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2시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결과 발표 후 수락연설을 통해 "이번 대선은 상식의 윤석열과 비상식의 이재명과의 싸움이자 합리주의자와 포퓰리스트의 싸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또 다시 편가르기와 포퓰리즘으로 대표되는 사람을 후보로 내세워 원칙 없는 승리를 추구하고자 하는 무도함을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제 우리는 원팀"이라며 "정권교체의 대의 앞에 분열할 자유도 없다. 국민의 뜨거운 열망에 부응하지 못한다면 우리 모두는 국민과 역사 앞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며 '단결'을 강조했다.

 

수락연설하는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러면서 ▲ 공정·정의 다시 세우기 ▲ 국민통합 ▲성장엔진 재가동 ▲ 취약계층 복지 강화 ▲ 문화강국 지원 ▲ 창의성 교육 강화 ▲ 든든한 안보체제 구축 등을 약속했다.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을 지낸 윤 후보는 "대통령의 지시 하나로 국가정책이 법을 일탈해 바뀌는 것을 봤다"며 "경청하고 소통하는 대통령, 책임지는 대통령, 진정성 있는 대통령, 권한을 남용하지 않는 대통령이 되겠다. 윤석열의 사전에 '내로남불'은 없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저를 정치로 부른 국민들의 뜻은 정치권의 눈치 안 보고 공정한 기준으로 사회 구석구석 만연한 특권과 반칙을 바로잡으라는 명령"이라며 "대장동 게이트에서 보듯 거대한 부패 카르텔을 뿌리 뽑고 기성 정치권의 개혁을 하라는 것이 저의 존재 가치고 제가 나아갈 길"이라고 말했다.

 

당지도부-경선후보 손 맞잡아 들고 인사하는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원내대표,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 홍준표 경선 후보, 윤 후보, 유승민 경선 후보, 원희룡 경선 후보,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이 정권은 저의 경선 승리를 매우 두려워하고 뼈 아파할 것"이라며 "제가 조국의 위선, 추미애의 오만을 무너뜨린 공정의 상징이자, 문재인 정권의 정당성을 무너뜨리는 치명적인 아픔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집요할 정도로 저를 주저앉히고자 했고 저 하나만 무너뜨리면 정권이 자동 연장된다고 생각하고 2년 전부터 탈탈 털었다"며 "어떤 정치공작도 저 윤석열과 국민의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을 무너뜨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