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후보에 윤석열…당원투표서 압승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1-11-05 16:06: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여론조사에선 홍준표 우세…여야 대진표 완성
수락연설하는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국민의힘의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다.

대권도전을 선언한 지 불과 4개월여 만이다. 지난 3월 검찰총장에서 물러난 '0선 정치신인'으로서 제1야당 대선 간판 자리를 거머쥐는 드라마를 쓴 것이다.

윤석열 후보는 5일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본경선 최종득표율 47.85%로 1위를 차지하면서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 41.50%, 유승민 전 의원 7.47%, 원희룡 전 제주지사 3.17% 순이었다.

이번 경선은 당원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50%씩 반영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손 맞잡아 들고 인사하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

국민의힘 원희룡(왼쪽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차 전당대회에서 손을 맞잡아 들고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후보는 당원투표에서 21만34표를 얻어 홍 의원(12만6천519표)에 크게 앞섰다. 일반여론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48.21%로, 윤 후보(37.95%)에 우세했다.

당심(당원투표)에서는 윤 후보가, 민심(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우세한 기류가 그대로 반영됐다.

이번 대선 경선의 당원투표율은 최종 63.89%(선거인단 56만9천59명 중 36만3천569명 투표)로 집계돼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당지도부-경선후보 손 맞잡아 들고 인사하는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5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원내대표,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 홍준표 후보, 윤 후보, 유승민 후보, 원희룡 후보,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이로써 내년 3월 대선전의 여야의 대진표도 완성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이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가세하면서 일단은 다자구도로 대선레이스가 전개되게 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