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보건소, 2021치매우수기관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4 16:03: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서동욱 울산남구청장이 24일 구청장실에서 2021 치매우수기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은 남구보건소 직원을 격려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 남구보건소(소장 박혜경)는 제14회 치매극복의 날을 맞이하여 치매예방 및 치매관리사업에 기여한 공로로 치매우수기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수상은 치매예방관리 및 치매환자와 가족지원을 위한 우수한 프로그램을 기획, 추진하여 지역사회 치매예방관리사업 발전에 이바지한 공을 인정받아 이루어진 것으로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 중 남구 치매안심센터를 포함한 22곳이 선정됐다.

남구는 치매예방관리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방치될 수 있는 치매환자 발굴 및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치매환자관리를 위한 비대면 사업을 활발히 펼쳤다.


우수프로그램으로는 ▲전국 최초 비대면 치매선별검사 시행 ▲치매조호물품 자택 정기배송 서비스 ▲치매등록대상자 인지강화꾸러미 및 맞춤형 키트 문앞배송 ▲치매예방 및 인지강화 프로그램 비대면 전환 운영 ▲치매가족 힐링 프로그램 ▲치매예방관리 컨텐츠 및 인지강화교재 자체개발 ▲공식 SNS 활성화 및 인식개선 홍보 강화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치매 예방관리를 위한 참신한 프로그램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혜경 남구보건소장은 “치매 환자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치매지원서비스 및 프로그램 마련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