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평가 '최고 등급'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12-30 15:40: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보건복지부 2021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권역응급의료센터 A등급
4회 연속 최고등급(A등급) 받으며 응급환자치료 우수병원 선정
▲ 울산대학교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가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2021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최종 결과에서 A등급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 권역응급의료센터가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2021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최종 결과에서 A등급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울산대병원은 시설, 인력, 장비 등 필수영역 부분은 물론, 중증응급환자 책임진료(분담률, 구성비, 최종치료 제공률, 전입환자 진료제공률) 등 최상위등급(A등급)을 받으며 4회 연속 최고등급을 받았다.

울산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는 24시간 응급의학 전문의 상주 및 관련 임상과 당직의의 유기적인 협진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 권역응급의료 건물 내에서 중증 응급환자 진료에 적합한 시설과 장비, 중환자실 등을 모두 갖추고 있어 응급진료를 위한 최고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외상환자의 생존율 향상을 위한 닥터카를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권역응급의료센터 건물에 감염환자도 신속한 치료와 검사가 가능한 하이브리드수술실과 음압CT실도 함께 구비를 해 감염환자도 안전하게 치료할수 있는 응급치료 시스템을 구축했다.

재난 상황에 따른 대규모 환자 유입에 대처하기 위해 응급의료센터 주변 복도에 각종 의료가스 설비설치와 함께 국가적 재난상황에 출동할 수 있는 긴급재난지원팀(DMAT팀)의 구성, 지역 내 응급의료 종사자를 위한 재난 교육을 실시하는 등 울산 권역내 재난거점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안력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응급환자들에게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특히 계속되는 코로나19 감염병 상황에서도 응급환자에게 신속하고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며 권역응급의료센터로서 맡은 바 역할과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평가는 권역응급의료센터 38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 125개소, 지역응급의료기관 237개소 등 총 400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했다. 권역응급의료센터의 경우 38개소 가운데 총 13곳이 A등급을 받았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