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검진센터, 교사자격취득용 검사 실시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0 15:35: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교육부와 교사자격취득예정자의 검진체계 업무협약 체결
예비교사, 현직교사 대상으로 실시
▲ 한국건강관리협회는 지난 6월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교사자격취득예정자의 건강검진체계 마련을 위한 ‘교육부-한국건강관리협회’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 이하 건협) 서울서부지부 건강검진센터 등 16개 지역 검진센터는 예비교사(2급 자격 취득예정자)와 현직교사(교육경력 3년 이상자 등의 1급 자격 취득예정자)를 대상으로 교사자격취득용 검사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교사자격취득용 검사는 지난 6월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체결한 교사자격취득예정자의 건강검진체계 마련을 위한 ‘교육부-한국건강관리협회’ 업무협약에 따라 시행된다.

본 검사는 2020년 12월 22일 신설된 유아교육법 제22조의2(교사 자격 취득의 결격사유 )제1호 및 초·중등교육법 제21조의2(교사 자격 취득의 결격사유) 제1호 시행을 원활화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이다.

수검 대상자는 국가건강검진과 연계하여 진행할 수 있다.

건강관리협회는 전국 주요 시·도에 16개의 종합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가건강검진, 암검진, 종합건강검진, 채용검사 및 예방접종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