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울주군, 추석 연휴 종합 방역 대책 추진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4 15:01: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울산 울주군은 추석 연휴기간동안 코로나19 전국 4차 대유행 확산을 막고 안전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 종합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울산 울주군(군수 이선호)은 추석 연휴기간동안 코로나19 전국 4차 대유행 확산을 막고 안전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 종합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방역 대책은 추석 연휴 방문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성묘·봉안시설과 요양시설·의료기관, 전통시장 등 유통시설, 관내 주요 관광지에 맞춤형 방역을 강화한다.

또한 차질 없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방역·의료 대응체계 및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고 상황실을 운영한다.

연휴 기간 관내 방역수칙 위반 건에 대해서는 22개반 28명의 대응반을 편성해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점검, 위반 신고, 민원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울주군은 지난 8월 한 달 관내 영업시간 제한 위반에 따른 경찰 고발 4건, 방역수칙 위반 1건에 대해 운영중단 10일, 4건에 대해서는 51명에게 총 94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그 외 경미한 사항은 계도 조치한 바 있다.


이선호 울주군수는 “안전한 추석 연휴가 되기 위해 예방접종 완료자 중심으로 소규모로 이동하고 미접종자는 반드시 진단 검사 후 고향 방문을 부탁드린다"며 "마스크 착용과 방역수칙 준수가 코로나19로부터 내 가족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