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개인사업자 BNK 통합 대출소개 서비스 시행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14:51: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BNK부산은행은 3일 개인사업자를 위해 부산은행과 BNK캐피탈 대출상품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BNK 통합 대출소개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BNK부산은행(은행장 안감찬)은 3일 개인사업자를 위해 부산은행과 BNK캐피탈 대출상품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BNK 통합 대출소개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BNK 통합 대출소개 서비스는 개인사업자가 부산은행 모바일뱅킹 앱에서 은행과 캐피탈의 대출상품 한도를 동시에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로, 이를 통해 부산은행과 BNK캐피탈 모바일 앱에서 대출 가능여부를 조회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했다.

또한, 부산은행과 BNK캐피탈 대출이 동시에 승인되면 금리가 유리한 부산은행 대출을 우선 실행하고, 이후 BNK캐피탈에서 승인 난 경우 추가대출을 신청 할 수 있다.

개인정보 입력 등 대출 신청 절차도 최소화하고, 모바일 서류 자동제출을 통해 별도의 영업점 방문 없이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가능하다.

대출한도는 부산은행 최대 1억원, BNK캐피탈은 최대 7000만원까지 가능하며, 대출금리는 신용도 및 거래실적에 따라 12월 1일 기준으로 부산은행은 최저 2.49%, BNK캐피탈은 최저 6.90%까지 적용 받을 수 있다.

서비스는 BNK캐피탈 모바일 앱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부산은행 손대진 여신영업본부장은 “BNK 통합 대출소개 서비스로 두 계열사 상품을 한 번에 확인 가능하도록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켰다”며 “앞으로도 위드코로나 시대에 맞게 개인사업자를 위한 모바일뱅킹 접근성을 개선하고 혁신금융상품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