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 청렴과 복지로 시민과 소통

울산종합일보 / 기사승인 : 2021-07-02 14:47: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울산교육에 대해 시민들이 후한 평가를 내렸다. 

 

울산시교육청이 최근 노옥희 교육감 취임 3주년을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에 의뢰해 울산시민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교육정책 여론조사에서 시민 절반 이상(55.3%)이 노 교육감의 교육행정에 대해 잘 하고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

노 교육감 취임 후 3년 간 추진한 다양한 교육 정책들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답변이 많았다.

지난 1년 동안 추진한 교육정책 중 공익제보센터 운영 등 청렴정책(18.6%)과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등 교육복지정책(18.2%) 등이 가장 잘한 정책으로 꼽혔다.

보건교사 100% 배치 등 학생 안정정책(17.1%)과 시민참여예산제 등 시민참여 확대정책(15.4%), 시민과의 만남 등 소통정책(12.2%) 등도 잘한 정책으로 평가받았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 사태에서 지급한 교육재난지원금은 58%가, 교육 공직자 금품 향응 수수 중징계 적용 기준을 기존 100만원에서 10만원으로 강화해 실시하고 있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즉시 퇴출제)에는 72.9%가 잘한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그 동안 교육복지와 청렴 등 울산교육이 안고 있던 문제를 적극적인 정책으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울산 교육계는 매번 선거 때마다 선거법 위반 행위와 각종 비리 등으로 교육감이 중도 하차하는 등 진통을 겪어 왔다.

울산교육에 대한 시민들의 불신과 부정적 시선은 교육계가 자초한 것이라 볼 수 있다.

노 교육감은 취임과 함께 교육복지와 청렴을 강조하고, 시민참여예산제 등을 통해 시민과 적극 소통해 오고 있다.

그 결과 지난 3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발표한 직무수행지지도 조사에서 전국 17개 교육감 가운데 2위를 차지하는 등 시민들의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는 전국 교육청 가운데 유일하게 3년 연속 최우수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지난 2월 제9회 국민권익의날 기념식에서 전국 264개 공공기관 가운데 부패방지 부문에서 유일하게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교육의 궁극적인 목표는 학업 성적이 아니라 모든 학생들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시민들 역시 성교육 강화 정책, 울산형 교육복지 등에 좋은 평가를 내렸고, 미래교육 방향에서도 민주시민교육 강화, 교육복지 확대, 진로교육 강화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울산교육은 지난 3년간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보다 투명한 행정과 더 많은 복지와 더 잦은 소통에 시민들은 후한 평가를 내렸다.

울산교육이 학생과 시민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울산교육은 희망적이라고 볼 수 있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