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북농협, 직접 만든 된장·간장 취약계층에 전달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4:40: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울산 상북농협은 20일 울주군 상북면 배내리 소재 주암농장에서 상북농협 하나로봉사단이 참여한 가운데 직접 만든 된장과 간장을 관내 홀몸 어르신 등 취약계층 50여명에게 나누는 봉사를 진행하였다.


울산 상북농협(조합장 최갑락)은 20일 울주군 상북면 배내리 소재 주암농장에서 상북농협 하나로봉사단이 참여한 가운데 된장과 간장을 관내 홀몸 어르신 등 취약계층 50여명에게 나누는 봉사를 진행하였다.

이날 봉사는 상북농협 하나로봉사단이 지난 2월부터 국산 콩을 구매해 메주를 만들어 직접 담근 된장과 간장을 소외되고 어려운 지역주민들과 상생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하였다.


최갑락 조합장은 “평소 직접 담그기 힘든 된장, 간장을 정성으로 만들어 전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상북농협 하나로봉사단은 취약계층 등 어려운 지역주민들을 위해 꾸준히 공헌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