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소 지킨 딸 노소영…조문 온 최태원과 '조우'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1-10-27 14:09: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들 노재헌 귀국…코로나 검사 거쳐 빈소올듯
조문객 맞이하는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 조문객 맞이하는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27일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족들은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을 맞이했다.

이날 오전 10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빈소가 차려지자, 부인 김옥숙 여사와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등 유족들이 상주석에 자리했다.

영국 출장 중이던 아들 노재헌 변호사는 이날 오전 귀국했으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확인을 받으면 빈소를 곧바로 찾을 예정이다.

노 전 대통령의 법적 사위로서 노 관장과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이날 오전 10시 28분 빈소를 찾았다.

검은 마스크에 굳은 표정으로 빈소를 들어선 최 회장은 영정 사진 앞에서 5초 정도 목례를 한 뒤 절을 했다.

상주 자리에 선 노 관장은 이 모습을 담담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최 회장은 이어 노 관장 및 자녀들과 잠시 대화를 나눴고, 유족들은 최 회장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최 회장은 빈소를 나와 한편에 마련된 식당에서 노재봉 전 국무총리 등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최 회장은 10여 분 간의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며 "오랫동안 고생하셨는데 이제 아무쪼록 영면하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 기자가 '고인과의 생전 인연'을 묻자 최 회장은 "허허허" 웃으며 대답하지 않았다. 최 회장과 유족 간의 관계를 인지하지 못한 질문에 특별히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조문을 마친 뒤 미국 출장길에 오를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