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국가유공자 유족 자택 방문'...명패 부착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2 13:42: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 시장,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뜻 전해
▲ 주낙영 경주시장은 21일 국가유공자 유족 가정을 방문해 ‘국가유공자 명패’를 직접 달아 드리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21일 국가유공자 유족 가정을 방문해 ‘국가유공자 명패’를 부착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낙영 경주시장은 전상군경 배우자 가정 1곳과 전상군경 자녀 가정 1곳을 직접 방문해 명패를 부착하고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대한 감사와 존경을 뜻을 전했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국가보훈처가 지난 2019년부터 국가유공자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만든 명패를 제작·배부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는 명패 배부대상이 전몰·순직 군경의 유족들까지 확대됨에 따라 경주시는 국가유공자 및 민주유공자 유족 1101가구에 명패를 배부했으며, 내년에는 공상군경 유족과 무공수훈자 유족, 보국수훈자 유족 등에게 명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 명패를 달아드리게 돼 영광이다”며 “유공자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현재의 우리가 있을 수 있다. 유족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예우와 지원시책을 적극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