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승, 현대중공업에 2.5조원 규모 초대형 분뇨처리장치 공급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10:36: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5월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 환경장비 소부장 기업 일승(대표이사 손지익)은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초대형 분뇨처리장치(Sewage Treatment Plant, 이하 STP)를 초도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일승이 수주한 STP는 지난 5월 현대중공업이 케펠(Keppel O&M)과 함께 브라질 국영 에너지기업 페트로브라스(Petrobras)로부터 수주한 2.5조원 규모의 FPSO(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설비) P-78에 설치 예정으로 올해 하반기 제작에 착수해 내년 4월 인도 예정이다.

해당 STP는 해양플랜트 설비에 설치되는 초대형 STP로 일일 처리용량은 약 65톤이며, 900명 이상의 오수를 처리할 수 있는 대용량 제품으로 일반 상선에 탑재되는 STP 대비 매출액 규모가 50배 이상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입찰에는 국내 업체 중 국내외 STP 시장을 독과점하고 있는 일승이 유일하게 참가해 핀란드 에박(Evac), 미국 레드폭스(Redfox Environmental) 등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했으며, 일승은 제품의 품질 및 기술력을 인정받아 최종적으로 수주했다.

일승은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다시 해양플랜트 STP 영업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일승은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외 조선사들과의 거래를 통해 약 20건의 해양플랜트 실적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계속되는 저유가 기조로 인해 추가적인 해양플랜트 발주가 이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해양플랜트 발주가 되살아남과 동시에 현대중공업과 첫 번째 계약이 성사되며 해양 영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페트로브라스가 발주한 FPSO는 총 4척으로 P-78과 P-79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이 각각 수주했으며, P-80과 P-81은 입찰을 준비 중이다.

일승이 첫 번째 프로젝트인 P-78의 STP를 수주한 만큼 후속 프로젝트인 P-79, P-80, P-81의 STP도 모두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승 관계자는 “그간 해양플랜트 관련 발주가 전무했었는데, 이번 현대중공업과의 계약을 시작으로 수주의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현대중공업과 첫 해양플랜트 계약을 체결하는 등 영업력을 한 단계 발전시켰다는 점에서 이번 계약의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일승은 1999년 STP 개발을 시작으로 2021년 7월 STP 공급 5000대를 돌파하는 쾌거를 이루어 냈다.

이는 전세계 운항 중인 선박의 약 15% 수준으로 일승의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드러낸다.

또한 일승의 STP가 설치된 선박이 계속 늘어나는 만큼 STP의 소모품과 부품 교체에 따른 부가적인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