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환경보건센터 4회 연속 전국 최우수 센터 지정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9 10:35: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토피 질환 다양한 조사연구와 예방·관리 사업 우수성 인정
▲ 환경부지정 울산대병원 환경보건센터는 환경부가 수행한 2020년도 정기평가에서 전국 10개 환경보건센터 중 최우수센터(1위)로 평가받았다고 9일 밝혔다.
환경부지정 울산대병원 환경보건센터는 환경부가 수행한 2020년도 정기평가에서 전국 10개 환경보건센터 중 최우수센터(1위)로 평가받았다고 9일 밝혔다.

울산대학교병원 환경보건센터는 환경보건 조사, 연구와 교육, 홍보 사업에 대한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으며 2017년부터 4년 연속 최우수 센터로 평가받았다.

울산대병원 환경보건센터는 대표적인 환경성 질환인 아토피 질환 분야를 중심으로 조사연구와 교육·홍보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센터는 아토피 질환과 주요 환경요인(대기오염, 도시기후, 꽃가루 등) 변화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과 질환의 예방·관리를 위한 심도있는 연구와 교육·홍보사업을 매년 수행하고 있다.

특히 환경보건 이동학교, 환경성질환 예방강좌, 아토피 자연체험캠프 등 소아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홍보 프로그램을 실시해 알레르기 질환 저감 및 예방관리에 앞장섰다.

김양호 울산대병원 환경보건센터장(직업환경의학과 교수)는 “아토피 질환의 환경요인 규명과 과학적 예방·관리를 위해 시민들이 체감하고 만족할 수 있는 사업을 계획하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매년 전국의 환경보건센터들의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환경성 질환 연구 및 환경보건 교육·홍보 수행 달성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환경부는 2009년부터 환경보건법에 근거한 환경보건센터를 전국에 지정·운영해 국민건강 피해를 예방·관리할 수 있는 환경보건 정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울산대병원은 2009년 3월, 아토피질환 분야로 환경보건센터를 지정 받아 운영 중이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