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대결서 윤석열 45.3% 이재명 37.1%"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1-12-08 09:59: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리얼미터 여론조사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다자대결 구도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오차범위 밖에서 우위를 보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6∼7일 전국 18세 이상 1천36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물은 결과, 윤 후보는 45.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지난달 29일 발표된 직전 조사보다 1.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 후보는 2.0%포인트 상승한 37.1%였다. 대선을 앞두고 양강 후보로 지지세가 자연스레 결집한 것으로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8.2%포인트로 지난 조사 격차보다 0.4%포인트 좁혀졌지만, 여전히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 밖 흐름은 유지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4.0%,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2.5%로 뒤를 이었다. 김동연 전 부총리는 1.6%였다.

 

대통령 선거 가상대결

 

양자 가상 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직전 조사 대비 1.7%포인트 빠진 46.9%였고 이 후보는 2.3%포인트 오른 42.0%였다.


두 후보 사이 차이는 오차범위 내인 4.9%포인트로, 지난 조사의 격차(8.9%포인트)보다 4.0%포인트 줄었다.

양자 가상 대결에서 이 후보가 오차범위 내로 윤 후보와 접전을 벌이는 것은 리얼미터가 11월부터 관련 조사를 한 이후 처음이다.

리얼미터는 이런 상황을 두고 "이 후보가 상승 흐름을 지속했고 윤 후보는 상승세가 내부 갈등에 희석되며 주춤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대통령 선거 가상 양자대결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