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 ‘울산자치경찰 3대 우선 시책’ 마련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6 09:57: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여성 1인 가구 주거 안심 정책 등
▲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는 ‘주민이 최우선인 울산형 자치경찰제 정착’을 목표로 ‘울산자치경찰 3대 우선 시책’을 마련,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김태근)는 ‘주민이 최우선인 울산형 자치경찰제 정착’을 목표로 ‘울산자치경찰 3대 우선 시책’을 마련,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3대 우선 시책은 ▲여성 1인 가구 주거안심 정책 ▲더 신속하고 편리한 주민중심 교통행정 ▲고위험 정신질환자 응급체계 개선 등으로 구성됐다.

앞서 울산자치경찰위원회는 지난 5월 출범 후 주민 설문조사, 청년정책네트워크 등 유관단체 정책자문을 실시하는 등 생활안전에 대한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고 울산시·울산경찰청과 실무협의를 거쳐 이번에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치안시책을 마련하게 됐다.

‘3대 우선 시책’은 울산지역이 범죄에 대한 여성 불안감이 높은 점, 상습정체 교차로와 교통안전시설물 설치에 대한 주민요구가 커진 상황, 주민과 환자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정신질환자 보호관리가 시급한 점이 고려됐다.

‘여성 1인 가구 주거안심 정책’은 점차 늘고 있는 여성 1인 가구의 범죄예방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스마트 초인종’, ‘홈 시시티브이(CCTV)’ 등 6종의 범죄 예방물품을 지원하고, 지자체가 건축 허가를 낼 때 일반조건으로 방범시설물 설치를 권장하는 등 제도개선 방안도 포함됐다.

‘더 신속하고 편리한 주민중심 교통행정’은 그동안 신호기, 안전표지 등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자치단체와 경찰이 따로 행정처리 했는데, 위원회가 적극적으로 개입해 교통신호기 등 설치 소요기간을 2~6개월로 대폭 단축하고, 이와 함께 무거삼거리 등 상습정체 교차로 4개소에 대한 교통체계 개선을 담았다.

자·타해 위험이 큰 ‘고위험 정신질환자 응급입원체계 개선’은 ▲경찰의 야간 응급입원 전담팀 운영 ▲24시간 응급입원이 가능한 공공병상 확보 ▲울산의료원 설립 시 정신병동을 포함하는 등 중·장기적 과제로 구성됐다.

김태근 울산자치경찰위원장은 “하루빨리 자치경찰제도가 튼튼히 뿌리내려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면서 “지역 주민들께서도 주민과 함께하는 자치경찰이라고 여기시고 치안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자치경찰위원회는 오는 7월19일 시청 상황실에서 울산시·울산경찰청·울산교육청 간 실무협의회를 개최해 ‘3대 우선 시책’을 포함한 주민안전 시책을 추가로 발굴하고 향후 추진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