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21년 울산광역시 사회조사’ 결과 발표

김귀임 / 기사승인 : 2021-08-12 09:48: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울산시민 주요 관심사 경제·돈, 건강, 자녀양육 순
▲ 울산시가 ‘2021 울산광역시 사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울산시(시장 송철호)가 ‘2021 울산광역시 사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시는 시민의 사회적 관심사와 주관적 의식 변화를 파악해 시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 1998년부터 매년 사회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4월19일~30일까지 지역 내 3814가구 만 15세 이상 가구주 및 가구원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으며 ▲교육 ▲문화‧여가 ▲주거‧교통 ▲정보·통신 ▲소득‧소비 ▲노동‧고용 ▲공공행정기타 ▲청년 ▲구‧군별 특성항목 ▲코로나19 까지 총 10개 부문 163개 항목을 취합해 분석했다.

부문 별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올해 울산시민의 주요 생활 관심사는 ‘경제(돈)’ 77.1%, ‘건강’ 64.3%, ‘자녀양육 및 교육’ 32.9%, ‘직업, 직장’ 30%, ‘주택(주거)’ 20%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 경향은 2020년과 유사했으나 ‘학업, 진학’ 응답은 2018년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선호하는 주거지역은 ‘남구’가 40%로 가장 높았고 ‘울주군’ 20.9%, ‘중구’ 16.3%, ‘북구’ 12.8%, ‘동구’ 9.9%의 순이었다. 2018년 이후 ‘중구’ 선호도는 감소하고 ‘울주군’ 선호도는 높아지고 있다.
울산시민들은 ‘기존의 거주 지역’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았고, ‘주택(토지)가격’을 선호 이유로 응답한 비율이 2014년 조사 이후 꾸준히 높아지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월평균 가구소득은 ‘200~300만원 미만’이 19.5%로 가장 많았고 ‘300~400만원 미만’ 15.9%, ‘100~200만원 미만’ 15.8% 순이었다.
월평균 가구 지출은 ‘100만원~200만원 미만’ 22.2%, ‘200~300만원 미만’ 19.8% 등으로 나타났다.

시민들의 문화·여가활동 만족도는 ‘만족’ 12.4%, ‘보통’ 59.5%, ‘불만족’ 28.1%였다. ‘만족’은 2018년 36.3%에서 2021년 12.4%로 23.9%p 감소했다.
‘불만족’ 답변자 2명 중 1명은 ‘주변시설 부족’을 이유로 꼽았고, 북구와 울주군의 ‘주변시설 부족’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난 1년간 시민들의 공연 및 스포츠 행사 참가율은 25.35%로 2018년 71.7%에 비해 크게 낮아졌고, 지역문화예술행사 참가율 또한 16.2%로 2018년 49.6%에 비해 급감했다. 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보인다.

울산광역시 평균 거주기간은 28.1년이었고, 응답자의 절반이상인 56%는 ‘울산에 계속 거주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울산시민의 절반 이상(53%)은 지역 내 일자리 기회가 충분하지 않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남성 52.2%, 여성 53.8%가 부정적으로 답변했고, 연령별로는 60대 61.2%, 50대 57.5%, 20대 52.2% 순으로 나타났다.

울산 청년들의 거주 형태를 살펴보면 ‘주거비용 없음(가족 등과 함께 거주)’ 41.3%, ‘자가’ 30.3%, ‘전세’ 10.1% 순이었고, 청년의 15.9%가 1인 가구였다.

울산 청년의 11%는 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다고 답했고, 남구와 울주군 청년들의 임대주택 거주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취업·창업 부문에서는, 울산 청년의 61.3%가 취업 또는 창업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고, 46.2%가 ‘울산 내’에서 취업 또는 창업을 희망했다.

가장 희망하는 취업 분야는 ‘국가기관·공기업’ 32.7% 이었고 ‘대기업’ 23% ‘중소기업’ 21.8%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일상의 변화는 ‘디지털 기기 사용’의 증가와 ‘모임’ 감소가 특징적이었다.

시민들은 코로나19 발생한 이후 ‘디지털 기기 사용’ (50.7%), ‘가사활동’ (29.5%), ‘자녀 돌보기’가 (16.6%) 증가했고, ‘각종 모임’ (83.7%), ‘여가’ (63.4%), ‘종교활동’ (46.8%), ‘취업활동’ (23.5%)이 전보다 감소했다고 답했다.

이밖에 교육 부문에서 현재 거주지의 교육여건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보통’ 61.9%, ‘만족’ 23.8%, ‘불만족’ 14.3%로 답변했고,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정규교육의 질 향상(40.1%), 도서관 운영 확충 등 교육환경 개선(24.5%) 등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시는 ‘2021 사회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발생 등에 따른 시민의 새롭고 다양한 변화 요구를 제대로 파악하고 빠른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한 정책 마련에 집중할 방침이다.

장수완 행정부시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와 다가올 코로나 이후 시대에 발 빠르게 대응해 나가면서, 시민 모두가 살기 좋은 행복한 도시 울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 울산광역시 사회조사 보고서는 오는 10월 발간되며 울산광역시 누리집에 자료를 게시해 시민 누구나 열람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귀임 김귀임

기자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