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최초 다목적 실내체육관 ‘문수체육관’ 준공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2 09:30: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총 사업비 571억원 투입해 지난 7월22일 공사 완료
▲ 울산시는 내년 울산에서 개최되는 ‘제103회 전국체전’에 대비해 추진한 남구 무거동 울산체육공원 부지 내 문수체육관이 지난 7월22일 준공됐다고 밝혔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내년 울산에서 개최되는 ‘제103회 전국체전’에 대비해 추진한 남구 무거동 울산체육공원 부지 내 문수체육관이 지난 7월22일 준공됐다고 밝혔다.


총사업비 571억원이 투입됐으며 부지면적 2만4075㎡에 지하1~지상3층, 연면적 1만8350㎡ 규모로 지난 2019년 3월에 착공해 약 2년 4개월만에 준공됐다.


관람석 4017석 규모에 농구, 배구, 베드민턴, 핸드볼, 볼링장, 휘트니스, 탁구장, 라켓볼장 등을 갖추고 있어 내년 전국체전 경기장으로 활용하게 된다.


문수체육관 준공으로 시민들의 여가활동과 건강증진을 위한 실내체육시설은 물론 각종 국내경기 및 국제 경기 등을 개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콘서트 개최 등 다목적 공연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게 음향시설을 갖추어 명실상부한 울산 최초의 다목적 체육관으로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 및 체육시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울산 체육공원 내 문수경기장, 문수양구장, 문수수영장, 테니스장 등 다양한 체육시설과 더불어 천혜의 자연환경조건을 갖춰 타 지역 운동선수들의 전지훈련장으로도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공공체육시설을 확충해 시민눈높이에 맞는 양질의 생활체육시설 기반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