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쾌한 일출에서 화려한 일몰까지

울종뉴스 / 기사승인 : 2007-12-03 16:54:49
  • -
  • +
  • 인쇄
.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읍 주문6리. 강릉시 북쪽 해안도로변에 위치한 소돌아들바위 공원으로 들어서면 독특한 모습의 바위들이 우선 시선을 끈다. 1억 5천만 년 전에 바다 속 지각변동으로 솟아올랐다는 이들 바위는 무척이나 특이한 모양새를 하고 있다. 마치 부풀어 오른 비누거품이 그대로 굳은 것 같기도 하고, 찰흙을 기분대로 주무르다 굳혀 놓은 것 같기도 하다. 그림으로 치자면 정물화 보다는 추상화에 가까워 보인다. 그래서일까. 오랜 세월 파도와 바람에 의해 깎이고 다듬어진 바위들은 독특하다 못해 기괴한 분위기마저 풍긴다. 이렇듯 소돌아들바위 공원 안에 한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기암들은 제각각의 멋을 뽐내며 여행객을 반긴다. ‘바다 위 작은 전시장’이라는 말에 이만큼 어울리는 곳이 또 있을까 싶다. 그래서 공원 안으로 들어서면 정말 조각 전시장에 들어와 있는 듯한 기분이 들 정도다. 기암들의 전시장. 자연이 빚어내 멋스러운 조각품들을 전시해 놓은 바다 위 작은 전시장이 바로 소돌아들바위 공원인 셈이다.

소돌이라는 이름은 마을의 모습이 소를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소돌아들바위 공원의 특징은 천연의 기암들과 인공의 조각품들이 한데 어우러져 있다는 것. 소돌아들바위 공원을 대표하는 기암으로는 아들바위와 소바위 그리고 코끼리바위를 꼽을 수 있는데, 이외에도 갓난아이의 모습을 형상화한 조형물과 1971년 29세의 젊은 나이로 요절한 가수 배호의 노래 ‘파도’를 새겨놓은 노래비도 함께 자리해 있다. 배호는 한의 정서가 담긴 노래를 가장 좋은 목소리로 애절하게 불렀다는 평가를 받는 민족가수로, 이곳에서는 매년 배호를 추모하는 모창대회가 열리기도 한다. 하지만 소돌아들바위 공원의 대표적 기암은 역시 아들바위이다. 오래 전 자식이 없었던 노부부가 이곳에서 백일 동안 지성을 들인 후 아들을 얻었다는 전설이 전해져 오는 아들바위는 아직도 신혼부부들에게는 명소 아닌 명소로 통하는 곳이다.

소돌아들바위 공원은 강릉지역의 숨은 일출명소로 알려져 있다. 기기묘묘한 모습의 기암을 등지고 솟아오르는 일출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하지만 공원 전체가 천연의 방파제 역할을 하는 곳이다 보니 파도가 조금만 높아도 공원 내 출입이 불가하다. 여행객의 안전을 위해 출입구 자체를 폐쇄시켜 버리기 때문이다. 덕분에 소돌아들바위 공원에서 일출을 보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아쉬워 할 필요는 없다. 공원 입구 우측에 자리한 소돌항 방파제도 소돌아들바위 공원의 일출 포인트로 꼽히는 곳. 특히 방파제 끝에 앙증맞게 서있는 빨간 등대는 소돌아들바위 일출에 멋스러움을 더하는 조연으로서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소돌아들바위에서 일출을 감상했으면 이제는 경포호에서 동해일몰의 진수를 감상할 차례이다. 동해의 일몰은 서해의 그것만큼 장엄하지는 않다. 하지만 깊은 여운이 있다. 찰나의 순간에 사라져 버리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쉬움도 크고 쉽게 잊히지도 않는다. 동해일몰의 매력을 이처럼 짧은 순간에 강렬하게 타오르는 화려함에서 찾는 이들도 적지 않다. 특히 잔잔한 수면을 황금빛으로 물들이며 순식간에 서산으로 사라져 버리는 경포호 일몰은 그 화려함의 극치라 할 만하다.

경포호 주위로는 볼거리도 많다. 동선을 따라 구성해 보면 오죽헌·시립박물관과 강릉선교장한국전통문화체험관 그리고 참소리축음기박물관·에디슨과학박물관 등을 꼽을 만하다. 먼저 강릉 오죽헌(보물 제165호)은 우리나라 어머니의 사표가 되는 신사임당(1504∼1551)이 태어나고 또한 위대한 경세가요 철인이며 정치가로서 구국애족의 대선각자인 율곡 이이(1536∼1584)가 태어난 곳이다. 오죽헌은 원래 수재 최응현의 집이었는데, 둘째 사위인 이사온에게 상속되었다가 이사온의 딸인 용인 이씨에게 상속되었다. 용인 이씨는 딸을 다섯 두었는데, 재산을 물려줄 때 둘째 딸인 신사임당의 아들 이이에게는 조상의 제사를 받들라는 조건으로 서울 수진방 기와집 한 채와 전답을 주었고, 넷째 딸의 아들 권처균에게는 묘소를 보살피라는 조건으로 오죽헌 기와집과 전답을 주었다. 외할머니로부터 집을 물려받은 권처균은 집 주위에 검은 대나무가 무성한 것을 보고 자신의 호를 오죽헌이라 했는데, 이것이 오죽헌의 유래가 되었다고 한다. (입장료 어른 3천원, 청소년 2천원, 어린이 1천원)

<여행정보>

○ 대중교통

[고속버스]
· 서울 → 강릉 : 강남고속버스터미널 배차시간 20분, 소요시간 2시간 50분
· 동서울 → 강릉 : 동서울터미널 배차시간 20~30분, 소요시간 2시간 20분
· 대전 → 강릉 : 동부시외버스터미널 배차시간 1시간10분, 소요시간 3시간 10분

○ 자가운전 정보
[서울방면]
경부고속도로 → 신갈 분기점 → 영동고속도로 → 강릉 분기점(주문진, 속초방면) → 동해고속도로 → 북강릉 IC → 7번국도 → 주문진항 → 주문진 등대 → 소돌아들바위 공원

[부산방면]
경부고속도로 → 남이분기점 → 중부고속도로 → 호법분기점 → 영동고속도로 → 강릉분기점(주문진, 속초방면) → 동해고속도로 → 북강릉 IC → 주문진항 → 주문진 등대 → 소돌아들바위 공원

[광주방면]
호남고속도로 → 회덕분기점 → 경부고속도로 → 남이분기점 → 중부고속도로 → 호법분기점 → 영동고속도로 → 강릉분기점(주문진, 속초방면) → 동해고속도로 → 북강릉 IC → 주문진항 → 주문진 등대 → 소돌아들바위 공원

○ 축제 및 행사정보
- 강릉단오제 : 매년 6월 강릉 남대천 일원
- 망월제 : 매년 음력 1월15일 남대천단오장 일원
- 경포·정동진 해돋이 축제 : 매년 1월1일 경포해수욕장, 정동진 모래시계공원 일원

○ 주변 볼거리
- 정동진역, 정동진모래시계공원, 헌화로, 정동진타임스토리, 함정전시관, 북한잠수함


출처 : http://www.visitkorea.or.kr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