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폭염대비 도심 그늘막 설치 운영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9:44:20
  • -
  • +
  • 인쇄
그늘막 40개소 설치, 194개소 무더위 쉼터 지정
▲ 경주시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시가지내 유동인구가 많은 교통섬 및 횡단보도 주변에 무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파라솔 형 그늘막 40개를 설치해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시가지내 유동인구가 많은 교통섬 및 횡단보도 주변에 무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파라솔 형 그늘막 40개를 설치해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올 여름은 평년보다 기온이 높고 극심한 무더위가 예상됨에 따라 시민 및 관광객들이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특히, 그늘막에는 역사유적과 조화되도록 전통적인 수막새 문양을 넣어 관광객들은 “천년고도와 잘 어울리고 여름철 경주만의 또 다른 볼거리를 보여주는 것 같다”며 호응하고 있다.

시는 또 폭염경보 등 특보 발효 시 그늘막 내에 얼음과 생수통, 쿨토시 등 폭염저감 용품을 비치해 도심 오아시스 서비스를 제공 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경로당, 마을회관 등 194개소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 운영하고 관광객이 많은 주요 사적지내에도 그늘막 20여 개 추가 설치 및 천막 등으로 무더위 임시대피소를 설치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 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폭염특보 발효 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섭취를 통해 건강관리에 유의 해 달라”며 “그늘 막 외에도 쿨링포그 등 폭염저감 시설을 추가 설치해 시민들의 안전한 여름나기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