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출 선박 화재로 4명 부상, 신차 30여대 불타(종합2보)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19-05-22 17:07:48
  • -
  • +
  • 인쇄
5시간 만에 완진…선적팀 직원, 선원, 소방관 등 연기 흡입
진화 어려워 이산화탄소 터트리며 진입…1층서 발화 추정, 화재원인 조사 시간 걸릴 듯
▲ 22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부두에 정박 중이던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서 불이 났다. 선박 내부로 진입한 소방이 화재 지점을 확인하고 있다. 2019.5.22

22일 오전 10시 16분께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카캐리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현대차 측 선적팀 직원과 선박 항해사, 갑판장 등 3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소방관 1명도 선박 내부 진입 과정에서 발목을 다쳐 치료를 받았다.

또 차량 30대가량이 불에 타는 피해가 발생했다.

아직 확인 작업이 완전히 끝나지 않아 추가 피해 가능성도 있다.

이날 화재는 선박 특성상 내부 진입이 쉽지 않아 진화에 애를 먹었다.

소방당국은 불길과 연기가 진정되자 오전 10시 45분께 총 12층짜리 선박 내부에 진입해 3∼12층을 수색했다.

그러나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2층 이하는 내부 온도가 90도에 이르고, 불꽃 잔존 가능성이 있어 진입이 쉽지 않자 낮 12시 48분께 선박 내 설치된 이산화탄소(CO2) 소화장치를 사용하고 50여분 뒤 소방차로 진입했다.

소방당국은 선박 1층에 선적된 차량 190여대 중 30대가량이 불에 탄 점을 발견하고 1층에서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불은 발생 5시간여만인 오후 3시 21분께 완진됐다.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 조사와 정확한 피해 규모 산출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화재가 난 선박은 5만t급(길이 200, 너비 32.3m) 바하마 선적으로 차량을 싣고 북미로 가기 위해 지난 21일 오후부터 선적 작업을 진행하던 중이었다.

화재 당시 배 안에는 현대차 신차 1천600여대와 기아차 신차 520대 등 2천100여대가 실려있었다. 연합뉴스

▲ 22일 오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서 불이 나 연기가 발생하고 있다. 2019.5.22 [울산해양경찰서 제공]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