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감염병관리과 등 신설부서 3곳 현판식 개최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1 16:59:20
  • -
  • +
  • 인쇄
▲ 울산시는 21일 2021년 조직개편에 따라 신설된 감염병관리과(코로나19 예방접종 지원단), 노동정책과, 인권담당관 등 3개 신설(확대) 부서 현판식을 가졌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21일 2021년 조직개편에 따라 신설된 감염병관리과(코로나19 예방접종 지원단), 노동정책과, 인권담당관 등 3개 신설(확대) 부서 현판식을 가졌다.

다소 이례적으로 열리는 이번 현판식은 신설(확대)된 부서를 통해 민선 7기 후반기 최우선 정책과제인 시민의 안전과 노동, 인권의 기본적 권리를 제고해 나간다는 송철호 시장의 의지를 담보하기 위한 것이다.

‘감염병관리과’는 기존 복지여성건강국을 복지여성국과 시민건강국으로 분리하면서 ‘시민건강과 감염병관리팀’을 확대 개편해 감염병정책, 감염병예방, 감염병대응 등 3개 팀으로 나눠 운영된다.

코로나19와 같은 신‧변종 감염병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감염병 총괄, 예방조치, 역학조사 등의 업무를 통합 배치함으로써, 감염병 발생 시 신속하고 전문성 있는 행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동정책과’는 노동업무 전담 부서로, ‘함께하는 따뜻한 노동 존중 울산’ 구현을 위해 신설됐다.

시는 노동 총괄부서 신설을 계기로, 지방정부의 노동 관련 권한이 극히 제한적인 상황이지만, 노동자의 권익보호와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적 변화를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인권담당관’은 기존 시민신문고위원회에서 추진하던 인권업무를 과 단위의 담당관으로 확장해 신설됐다. 인권을 중시해 사람 중심의 시정 철학을 펼치고 있는 송철호 시장의 의지를 반영했다.

인권담당관은 인권침해 조사기능 수행 등 보다 체계적이고 독립적인 업무 수행으로 시민의 인권보호와 구제업무를 추진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사람 중심의 인권도시 울산에 한걸음 더 다가설 것으로 기대된다.

송철호 시장은 이날 현판식에서 “시민의 안전과 권익신장은 생활 전반에서 이해되고 실현될 때 비로소 시민의 삶을 바꿀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시정이라는 든든한 틀 안에서 보다 미래 지향적인 시민 안전망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