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경주 어린이보호구역 사고 운전자 고의성 있어"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6-18 16:38:40
  • -
  • +
  • 인쇄
국과수 감정 결과 받아…운전자 특수상해 혐의 적용
경주 스쿨존 교통사고 고의성 논란

지난달 25일 경북 경주시 동천동 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초등학생이 탄 자전거를 승용차가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당시 폐쇄회로(CC)TV 화면. [사고 폐쇄회로(CC)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경북 경주 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일어난 교통사고와 관련해 운전자 고의가 있다는 감정 결과가 나왔다.

18일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추돌 사고 때 운전자 고의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감정 결과를 최근 경찰에 보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조만간 특수상해 혐의를 적용해 운전자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25일 경주 동천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서 A씨가 몬 승용차가 B군이 탄 자전거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B군이 다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았다.

B군 가족은 "B군이 놀이터에서 A씨 자녀와 다퉜는데 A씨가 '우리 애를 때리고 사과하지 않는다'며 쫓아왔다"고 주장했다.

경주경찰서는 폐쇄회로(CC)TV 화면이 공개돼 고의 사고 논란이 일자 교통범죄수사팀·형사팀으로 합동수사팀을 꾸려 수사해왔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2회에 걸쳐 현장 검증을 벌였다.

A씨는 그동안 조사에서 사고 고의성을 부인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고의성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국과수 감정에서 고의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현장 검증하는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

지난 9일 경북 경주 스쿨존 사고 현장에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가 현장 검증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