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금 타내려 동생 대신 운전자 행세한 20대 벌금형

김승애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6 16:21: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동차 보험이 가입되지 않은 친동생이 차 사고를 내자 자신이 사고를 낸 것처럼 속여 보험금을 타내려 한 2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자동차 보험이 가입되지 않은 친동생이 차 사고를 내자 자신이 사고를 낸 것처럼 속여 보험금을 타내려 한 2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9단독 문기선 판사는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9월 자신의 차를 보험 미가입자인 친동생이 시내버스를 추돌하는 사고를 내자 동생 대신 자신이 운전한 것처럼 보험회사에 행세해 보험금을 청구했다.

보험사 측은 사고 직후 신고를 한 사람은 동생인데, 운전자가 A씨로 청구된 사실을 이상하게 여기게 됐다.

보험사 직원은 “시내버스에는 사고 차량 운전자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많다”며 “운전자를 바꿔치기했다면 처벌받을 수 있다고 하자 A씨가 사실을 털어놨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버스 후방 카메라로 A씨가 운전자가 아니라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승애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