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신정4동 위기가정 2가구에 긴급지원금 전달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5 15:40: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는 5일 신정4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정4동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2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긴급지원금 3,136,520원을 전달했다.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회장 김철)는 5일 신정4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정4동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2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긴급지원금 3,136,520원을 전달했다.

첫 번째 대상자는 이혼 후 혼자서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박 모씨이며, 현재 과도한 근로활동과 과거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인한 허리통증으로 근로활동을 이어가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두 번째 대상자는 코로나19로 일용근로도 힘들어져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모씨이며, 현재 배우자의 당뇨합병증으로 인한 수술비 지출이 큰 상황이며, 수술비 또한 미납되어 있는 상황이다.

이 모씨 또한 무릎관절염으로 생활하는데 어려움이 있으나 배우자의 병원비 부담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으며, 근로활동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는 지원결정을 위한 솔루션 실무위원회를 거쳐 박 모씨에게는 2,336,520원, 이 모씨에게는 80만원의 생계비를 지원했다.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는 개인·기업·단체 등에서 기부하는 적십자회비 및 기부금으로 희망풍차 위기가정 긴급지원 사업을 진행하면서 울산의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위기가정을 상시 발굴하여 생계, 주거, 의료, 교육 분야의 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