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울산시장 선거, 역대 최악 선거범죄…배후 밝혀질 것"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1-11-15 15:39: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靑 울산시장 선거개입'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김기현 전 울산시장(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기현 전 울산시장(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면서 "역대 최악의 선거 범죄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3부(장용범 마성영 김상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송철호 현 울산시장 등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길에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심경을 묻는 기자들에게 "대한민국 역사에 다시 있어서는 안 될 역대 최악의 선거 범죄 사건"이라며 "그 당시 울산경찰청의 정치 경찰들이 앞장서 청와대 지시에 따라 어떻게 움직였는지 제가 아는 범위에서 구체적으로 설명하겠다"고 했다.

이어 "제가 파악하기로는 청와대에서 매우 구체적으로 (경찰에) 지시가 내려갔고, 10여차례에 걸쳐 수사 진행 경과를 보고받기도 했다"며 "(청와대가) 울산지검이 울산경찰청에 적극 협조하지 않는다며 다그치기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몸통' 수사가 일부는 기소됐으나 일부 빠진 것이 있다"며 "반드시 배후와 몸통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차츰 (배후가) 밝혀질 것이고 역사와 법의 재판정에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울산경찰청의 수사 전후 지지율이 크게 떨어졌는지 물었고, 이에 김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김기현의 측근 비리'라고 보도돼 시민들의 인식이 나빠질 수밖에 없었다"고 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부정부패의 중심인 것처럼 저의 평판이 나빠졌다"며 "지금 대선을 앞두고 특정 후보가 그런(부정부패) 논란에 휩싸여 지지율이 하락하는 것을 눈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증인 신문은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전 울산시 부시장,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이 작년 1월 기소된 지 약 22개월 만에 진행됐다.

김 원내대표는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하명으로 경찰이 그의 측근 비리를 수사했고, 그 결과 선거에서 낙선했다고 주장한다.

울산경찰청은 2017년 12월부터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하달받은 첩보 등을 토대로 당시 울산시장이었던 김 원내대표 동생의 아파트 시행사업 이권 개입 의혹, 비서실장 박모 씨의 레미콘 업체 밀어주기 의혹을 수사했다.

경찰은 선거를 앞두고 김 원내대표 동생과 박씨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나 두 사람은 이후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검찰은 청와대가 송철호 시장을 당선시키기 위해 울산경찰청에 김 원내대표 관련 비위 첩보를 경찰에 전달해 수사를 지시하는 한편 송 시장 측에 중앙·지방정부 정보를 넘겨 공약 수립에 도움을 줬다고 보고 관련자들을 재판에 넘겼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