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그룹, 동남권 ESG 포럼 창립 기념식 개최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2 14:32: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BNK금융그룹은 22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부산상공회의소, 울산상공회의소,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와 함께 ‘동남권 ESG 포럼’ 창립 기념식을 개최했다.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22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부산상공회의소, 울산상공회의소,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와 함께 ‘동남권 ESG 포럼’ 창립 기념식을 개최했다.

BNK와 지역 상공회의소들은 동남권의 ESG 전환에 힘을 모으고 기후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지속가능한 지역경제의 발전 방안 등을 함께 논의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는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환경부 한정애 장관, 부산상공회의소 이영활 상근부회장, 울상상공회의소 이윤철 회장,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구자천 회장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김지완 회장은 “지역 상공인과 금융기관이 함께하는 동남권 ESG 포럼이 개최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지역기업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을 도출하는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기조 강연에는 탄소중립위원회 윤순진 위원장이 초청되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등을 설명했다.

동아대학교 조용언 교수와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기후변화에 대한 동남권의 대응전략’, ‘동남권 기업의 ESG 전환과 지역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한편 BNK경제연구원이 동남권 6개 주력업종, 3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ESG 인식 및 대응현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 업체의 41.3%가 ‘들어는 봤지만 개념은 잘 모름’, 34.0%가 ‘전혀 알고 있지 못함’으로 응답하는 등 동남권 기업의 ESG 인식이 매우 낮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ESG 부분별 현황을 보면 전반적으로 ‘중요도’에 비해 ‘대응 수준’이 낮은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환경 부문의 경우 에너지 절감, 온실가스 감축 등에 대한 중점적인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동남권 ESG 포럼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지역 기업인들에게 ESG 경영의 중요성을 알리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ESG 길잡이가 되도록 하겠다”며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많은 분들을 모시지 못했지만 내년에는 더욱 많은 기업인과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