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격 부메랑?"…조국 비판했던 나경원, 아들 논문 청탁에 딸은 부정 입학 의혹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14:01:47
  • -
  • +
  • 인쇄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부정 입시 입학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도마 위에 올랐다.

10일 한 매체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가 고교 시절 이름을 올린 논문의 교신저자 윤 교수와의 이메일 인터뷰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윤 교수는 김모씨가 미국에서 개최되는 과학경진대회에 참가하고 싶은데 이를 도와줄 수 있느냐는 연락을 나 원내대표로부터 받았다. 이후 김씨는 여름방학 기간동안 윤 교슈의 실험실에 출석해 연구를 수행했고, 고등학생 신분으로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열린 학술회의 때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후 김씨는 예일대학교 화학과에 입학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같은 보도가 나간 뒤 "아들은 당시 논문을 작성한 바 없다. 또한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최우등졸업)으로 졸업했다"며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 제기를 하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 이는 아이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므로 허위사실을 보도할 경우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2016년 딸 부정입학 의혹에도 휩싸인 바 있다. 당시 뉴스타파는 나 원내대표의 딸이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을 통과해 2012년 현대실용음악학과에 입학한 것에 대해 나 원내대표의 딸이 21명의 응시자 중에서 학생부 성적이 21등으로 가장 낮았다는 사실을 보도했고, 또 딸이 면접 현장에서 자신이 '나경원 의원 딸'임을 밝혔다고 전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나 원내대표 측은 법적 대응에 나섰지만, 뉴스타파 측은 무죄 판결을 받았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20일 원내대책 및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연석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부정 입시 의혹이 불거지자 강한 비판을 쏟아내 이번 의혹의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그는 "조 후보자는 특목고, 자사고를 원래 취지대로 운영하자면서 본인의 자녀는 외고를 보내고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시켰"며 "그리고 고등학생 때 2주 인턴 과정으로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올려주는 스펙 관리는 남의 자식은 안돼도 내 자식은 된다는 사고의 결정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앞뒤가 다른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은커녕 민정수석, 교육자, 공직자로서 그 모든 기본적인 수준에 미달한다"며 "조 후보자를 보호할수록 더불어민주당도 이중성의 모습이 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이제는 결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울산종합일보 / 주준영 기자 ujjoojy@ujnews.co.kr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