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 잇단 규제자유특구 지정

울산종합일보 / 기사승인 : 2020-11-19 13:41:21
  • -
  • +
  • 인쇄
울산종합일보 양문환 편집전문 기자
▲ 양문환 편집전문 기자
울산이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 13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울산을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했다며 앞으로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와 처리 비용 절감은 물론 자원화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앞서 수소 그린 모빌리티, 게놈 산업화 규제자유특구에 이은 세 번째 지정이다. 3개의 특구 지정은 울산이 유일하다. 


이산화탄소 자원화사업이 본격화되면서 관련 연구시설과 기업 신설, 고용 창출, 경제 효과 등 다방면에서 부가가치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주관하는 이산화탄소 자원화사업에는 국비 95억 원 등 177억 원의 사업비가 들어간다. 벌써 관련 5개 기업이 울산에 연구소를 설립과 창업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산화탄소 자원화사업은 공장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탄산칼슘 등 새로운 자원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현행법상 이산화탄소를 탄산칼슘으로 전환해 활용하는데 제한이 있어 자원의 낭비 측면에서도 규제 완화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 


무엇보다 다양한 생산시설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여러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는 점이 주목받고 있다. 폐기물 소각시설의 이산화탄소는 도로포장용 콘크리트나 테트라포드, 인공골재 등 생산에 활용하는 방안이, 하수슬러지 처리시설의 이산화탄소는 특수 종이나 섬유, 고무, 합성수지 등의 생산에 활용하는 방안 등이 제시되고 있다. 


시는 오는 2030년까지 신규기업 24개 사와 신규 고용 300여 명, 이산화탄소 포집량 110만 톤의 규모를 갖추게 되며, 이로 인한 관련 매출액은 1조8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이번 이산화탄소 자원화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현행법상 제한된 규제를 한시적으로 풀 수 있게 되어 관련 연구와 자원화 생산활동이 활발하게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생산하는 고품위 탄산칼슘은 순도 95% 이상으로 일본에서 수입되는 제품 대체 효과까지 거둘 수 있다. 


울산시는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기존 주력산업의 고도화를 포함해 에너지 분야에 역점을 두고 있다. 

 

수소차를 비롯한 수소 그린 모빌리티와 게놈 산업화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산업에 대한 활발한 연구와 생산 기반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잇단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울산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