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민 의원 “LH 임직원 100억대 투기 의혹 진상조사 필요”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3 12:56: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 LH 임직원 100억원대 사전투기 진상규명 촉구
▲ 박성민 국회의원
박성민 의원(울산중구)을 비롯한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3일 국회에서 LH 임직원들의 100억대 사전투기에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국민의힘 국토교통위 의원들은 “3년이라는 기간 동안 지분까지 나누고, 은행에 수십억 대출까지 받아가며 토지를 매입한 이들의 행태는 치밀함을 넘어 파렴치한 국민기만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무능한 부동산 정책으로 서민들은 내 집 마련의 꿈조차 잃어버린 상황에서 정작 정책 관련자들이 제 잇속을 챙기는 데 혈안이 돼있었던 것”이라며 “공직자윤리법 위반, 부패방지법 위반의 명백한 범지이자 부동산 실정에 신음하는 국민 앞에 절대 해선 안될 국기문란 행위”라고 주장했다.

LH사장을 지냈던 변창흠 장관을 향해선 “사장 재임 시절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제일 잘한다’더니 정작 직원들이 희대의 투기를 벌이는 동안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라며 “그럼에도 장관은 뜬금없이 ‘청렴도를 높이라’는 유체이탈 발언으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은 “오늘이라도 즉각적인 상임위 소집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국회 차원에서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며 “민주당은 LH와 국토부는 물론 관련 부처와 공무원, 지인·친인척 등에 대한 철저한 공동조사에 동참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 “공익감사 청구와 함께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 달라”며 “정부와 여당이 진실을 밝히는 데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국민의힘도 별도의 사법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