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윤수진 간호사 울산시장 표창패 수상

서소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1:01:21
  • -
  • +
  • 인쇄
지난 5월 골수기증 화제··· 송철호 울산시장 직접 표창 전달

▲ 20일 오전 송철호 울산시장이 올해 울산 첫 골수기증자인 울산대병원 윤수진 간호사에게 표창패를 수여했다.

20일 오전 송철호 울산시장이 올해 울산 첫 골수기증자인 울산대병원(병원장 정융기) 윤수진 간호사에게 표창패를 수여했다.

울산시는 백의천사인 간호사로서 사회의 모범이 된 윤수진 간호사를 격려하고, 울산에서 더 많은 골수기증자가 나타나길 바라는 마음에 직접 병원을 방문해 전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수진 간호사는 “운이 좋아서 골수기증을 할 수 있었던 것에 비해 많은 관심과 칭찬을 받아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간호사로서 환자를 더욱 생각하고 남을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철호 시장은 “윤수진 간호사가 나이팅게일 정신을 실천하며 따뜻한 온정을 베푼만큼 직접 격려를 꼭 하고 싶었다”며 “이식을 기다리는 울산의 환자들이 윤수진 간호사 같은 좋은 분들을 만나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윤수진 간호사는 골수 기증을 신청한지 6년 만인 지난 5월 소아환자에게 골수를 기증했으며, 울산 첫 사례로 소개돼 사람들에게 골수기증의 중요성 및 어려움을 알려 많은 화제가 됐다.

서소희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