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민 의원 “LH, 반복되는 태화시장 침수 피해 정확한 원인 규명해야”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11:01: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15일 중구 태화시장 고객지원센터에서 박문점 회장을 비롯한 태화시장 상인회와 LH의 이정관 부사장 겸 경영혁신본부장, 윤병주 울산지역본부장, 황선구 울산사업본부장 등 관계자들을 만나 ‘태화시장 침수 재발 방지’를 재차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울산중구)은 15일 중구 태화시장 고객지원센터에서 박문점 회장을 비롯한 태화시장 상인회와 LH의 이정관 부사장 겸 경영혁신본부장, 윤병주 울산지역본부장, 황선구 울산사업본부장 등 관계자들을 만나 ‘태화시장 침수 재발 방지’를 재차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3일 중구 학산동 사무실에서 LH에 2016년 태풍 차바에 이어 최근 태풍 오마이스로 또다시 태화시장 침수 피해가 발생한 데 따른 원인 점검과 후속 대책을 촉구한 바 있다.

박 의원은 “LH 의견과 달리, 저류조에 물이 다 차지도 않았는데 주변 시장이 침수되는 것을 보면 저류조가 제 기능을 못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혁신도시가 조성된 후 태풍이 올 때마다 태화시장이 침수되고 있는 만큼, 혁신도시를 조성한 LH가 그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박 의원은 “빗물이 저류조로 흘러가지 않고 왜 시장과 주택가로 흘러가는지 원인을 제대로 규명하기 위해 용역 등을 철저히 해서 대책을 세워달라”며 “명절을 코앞에 앞둔 지금 또 다른 태풍이 예고돼 있는 만큼, 시장 상인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한 준비와 공공기관으로서 끝까지 책임 있는 자세와 책무를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박성민 의원은 오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혁신도시를 조성한 LH에 태화시장 침수 피해 등을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따져볼 계획이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