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새해 첫 간부회의 개최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2 10:56: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안 문제에만 매몰 말고 미래지향적 자세 업무 매진 ”당부
KTX역세권 개발사업 사례로 들며, 경주만의 정체성 살릴 ‘장기비전과 목표지향적 시정'지시
맥스터 증설 후속 대책과 관련해서는 ‘경주의 미래를 위한 의미있는 사업 발굴’강조
▲ 주낙영 경주시장
“경주시 공무원 모두가 미래지향적 ‘도시경영’의 CEO라는 책임의식을 갖고 업무에 매진해 달라”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 11일 국·소·본부장 등 간부 공무원들과 가진 새해 첫 실무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주 시장은 “코로나19, AI, 산불, 한파 대비 등 현안 업무도 중요하지만, 이는 공무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 아니냐”며 반문한 뒤 “바로 앞의 현안 문제에만 매몰되다 보면 숲을 보지 못하고 나무만 보는 우를 범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주 시장은 KTX신경주역 역세권 개발사업을 구체적인 사례로 들며 “단순히 택지개발사업으로 생각해서 법규대로 인허가만 내준다면, KTX역에서 내린 관광객들은 이곳을 경주인지, 구미인지, 포항인지 구분을 하지 못할 것이 아니냐”며 “한수원 및 양성자 가속기 유관기관 유치를 염두에 둔 도시개발과 함께 ‘역사를 품은 도시’ 경주의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 미래지향적인 도시개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주 시장은 민선 7기 공약 추진상황을 점검하면서 ▲시민행정국에는 공정한 인사와 이·통장 선임제도 개선 등을 일자리경제국에는 전기차 공장유치와 희망농원 부지 개발 및 신규 투자유치 등을 도시개발국에는 대형환승주차장 건립과 공영자전거 도입 및 일본 MK택시에 버금가는 지역 택시 서비스 개선 등을 주문했다.

이어 문화관광국에는 문무대왕릉 성역화사업과 보문관광단지 케이블카, 모노레일, 짚라인 사업의 구체화 보건소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감염병 전문병원 추가지정 도시재생본부에는 성건1 도심재생뉴딜사업과 산내면 슬로우 시티 조성 등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주 시장은 이번에 새롭게 취임한 김호진 부시장에게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과 일자리경제산업실장 등을 역임하며 ‘전략·기획통’과 ‘일자리‧경제통’으로 불리는 만큼, 간부 공무원들과 함께 경주의 미래를 책임질 신성장 산업 동력 발굴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끝으로 주낙영 시장은 맥스터 증설 후속 대책을 지시하면서 “A매치 경기가 가능한 국제 규격 수준의 경주한수원 축구단 훈련센터 건립을 위해 한수원과 긴밀히 협조할 것”을 지시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