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울원전 신고리 4호기, 원자로 최초임계 도달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9 10:48:00
  • -
  • +
  • 인쇄
4월 말 전력망에 최초 생산 전력 송전
▲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는 신고리4호기(140만kW급)가 8일 최초 임계(臨界)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는 신고리4호기(140만kW급)가 8일 최초 임계(臨界)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임계란 원자로에서 핵분열 연쇄반응이 일정 비율로 유지되는 것으로, 원전에 있어 ‘임계 도달’ 은 원자로가 안전하게 제어돼 에너지가 생산되는 시점이란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신고리 4호기는 UAE 수출 노형과 동일한 신형 가압경수로형 원전(APR1400)으로서 한국표준형원전(OPR1000)의 축적된 경험과 기술을 기반으로 안전성, 경제성, 운전 및 정비 편의성을 한층 발전시킨 발전소이다.

또한 신고리 4호기는 지난 2월1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운영허가 취득 후 연료장전 및 고온기능시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앞으로 신고리 4호기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발전소 계통의 성능시험을 거쳐 4월 말 경 최초로 생산된 전력을 전력망에 송전할 계획이다. 이후 단계별 출력상승시험과 성능보증시험을 마치고 8월 말 경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돌입한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