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울산시의회 난입’ 여야 정쟁으로 증폭

울산종합일보 / 기사승인 : 2019-04-19 10:45:52
  • -
  • +
  • 인쇄
▲ 고호근·천기옥·윤정록·안수일·김종섭 한국당 시의원 5명은 1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청소년의회 조례 관련 입장 표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울산시 청소년의회 구성 조례안’에 반대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의 폭력시위가 여야 정쟁으로 확대되고 있다.

제20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가 열린 지난 10일 보수단체 회원들은 의회사무처 직원들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본회의장에 기습 난입해 소란을 피웠다.

또 본회의가 끝난 뒤 조례안을 대표발의한 이미영 부의장을 비롯한 몇몇 시의원들을 둘러싸며 몸싸움이 발생했고, 결국 이 과정에서 이 부의장이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어 병원에 입원 중이다.

자유한국당 울산시의원들은 18일 오전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을 위한 의회라면 현명하게 시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주당 시의원들이 낸 논평에서 반대 시민단체를 몰지각한 시위세력으로 매도했다”며 “법적으로 처리하겠다는 등 시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국당 시의원들의 이같은 주장에 민주당 울산시의원들은 이날 오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떠한 사안이든 다양한 시민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다양성을 존중하는 민주주의임에도 불구하고 용납할 수도, 수용할 수도 없는 것이 바로 가짜뉴스와 폭력행위”라며 “폭력행위에 민주주의가 무참히 짓밟히는 모습을 보면서 비통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서 “집단적 감금과 강요, 물리적 가해행위를 자행한 특정단체회원은 지금이라도 자신들의 행동에 대해 진지하게 되돌아 봐야 한다”며 “울산시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 뜻을 받드는 대의기관에서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본회의에서 이번 사태와 같은 일이 생겨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울산종합일보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