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의원 “코로나로 매출 60% 급감한 GKL, 기관장·임원은 성과급 파티”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8 09:51: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상헌 국회의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GKL(그랜드코리아레저) 2020년 매출이 전년 대비 60% 감소한 가운데 2020년 기관장과 임원진의 급여는 1.7%, 10.8% 상승하였으며 기관장의 성과급은 18.5%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북구)이 GKL로부터 받은 ‘연도별 임원 및 직원의 평균 급여’ 자료에 따르면 일반정규직과 무기계약직이 포함된 직원의 급여는 2019년과 비교해 2020년에는 12%가 감소했으나 기관장과 감사, 이사의 급여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직원들의 2021년 성과급은 2020년과 비교해 약 18% 감소했으나 기관장의 성과급만 유일하게 18% 증가했다.

GKL은 외국인 관광객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큰 손해를 입었다.

2019년 매출은 4907억원에서 2020년 1844억원으로 약 60% 감소했으며 카지노의 휴장과 개장의 반복으로 정상적인 운영을 하기 어려워 전 지점의 매출액이 2020년 중순과 비교해 2021년 중순에는 약 70%가 감소했다.

매출과 상관없이 증가한 기관장의 성과급에 대해 GKL 측은 “기관장의 성과급은 기재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지급되는 것”이라는 답변을 보내왔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방한 관광객이 급감해 GKL 역시 큰 피해를 받고 있는데도 기관장의 성과급만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며 “전대미문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기업의 존폐가 달린 초유의 상황에서 기재부 가이드라인 운운하는 것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