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19년 6월 20일 목요일(음력 5월 18일)

울산종합일보 / 기사승인 : 2019-06-20 00:00:48
  • -
  • +
  • 인쇄
당사주와 명리로 풀어보는 일일운세

 

◆ 쥐띠

48년생: 다른 경영을 하지 말라. 손은 있고 유익은 없다.

60년생: 목성을 가까이 말라. 손재를 면하기 어렵다.

72년생: 재성이 나를 도우니 재물을 얻어 성가한다.

84년생: 재록은 흠이 없으나 적은 구설이 있도다.

96년생: 귀인이 나를 도우니 반드시 기쁜 일이 있다.

 

◆ 소띠

49년생: 서방이 길하니 서방으로 가라.

61년생: 서쪽 사람은 반드시 해롭다.

73년생: 빛이 나를 찾아왔으니 더 이상 두려워 말라.

85년생: 친한 사람을 가까이 말라. 우연히 손재한다.

97년생: 부모가 불안하니 집에 불안함이 있다.

 

◆ 호랑이띠

38년생: 만일 목성을 만나면 우연히 재물을 얻는다.

50년생: 횡재수가 있으니 이 때를 잃지 말라.

62년생: 한소리 포향에 금수가 스스로 놀라도다.

74년생: 맹호가 바위를 치니 광명하고 통태하도다.

86년생: 사람들이 다 코웃음을 칠 것이나 꿋꿋하다.

 

◆ 토끼띠

39년생: 마음에 정한 바가 없으니 수고하나 공은 없다.

51년생: 이름이 공문에 걸리니 관록이 길게 일으로다.

63년생: 동풍에 어름이 풀리니 근심 중에 기쁨이 나도다.

75년생: 뜰난초가 청청하니 가지 위에 가지를 더하다.

87년생: 만일 정성이 아니면 빛을 보지 못한다.

 

◆ 용띠

40년생: 마음에 허동함이 잇으니 불길한 징조다.

52년생: 남으로 가고 북으로 가되 일이 여의치 못하다.

64년생: 좋은 새는 나무를 택하고 어진 선비는 벗을 가리라.

76년생: 배를 타고 바다에 뜨니 심신이 상쾌하도다.

88년생: 동갑 사람을 믿지 말라. 이름 헐리고 재물 잃는다.

 

◆ 뱀띠

41년생: 돌이켜 지난 일을 생각하니 일장춘몽이로다.

 

53년생: 정이월에는 재리를 구하지 말라.

65년생: 해가 저물고 길이 머니 걸음마다 맘이 황망하다.

77년생: 때를 따라 행하니 그 도수를 잃지 않는다.

89년생: 운수가 형통하니 집에 복이 깃든다.

 

◆ 말띠

42년생: 문에 나서 쪽으로 향하면 혹시 은인이 있으리라.

54년생: 출행하지 말라. 손해가 많다.

66년생: 마음잡기 한결 같이하면 자연히 이를 얻는다.

78년생: 먼저 길하고 뒤에 흉하니 범사를 조심하라.

90년생: 적게 얻고 많이 쓰니 이득이 별로 없다.

 

◆ 양띠

43년생: 남이 천거하면 반드시 영귀함을 보리라.

55년생: 동산에 청송을 옮겨 심어 숲을 이룬다.

67년생: 까치가 뜰나무에 깃드리니 귀인이 와서 돕는다.

79년생: 재수가 대통하니 슬하에 근심이 있다.

91년생: 재운이 왕성하니 글로써 재물이 생긴다.

 

◆ 원숭이띠

44년생: 사고무친하니 중도 속 인도하라.

56년생: 사월에는 관록을 가히 필하리로다.

68년생: 앞길에 인연이 없으니 바라는 바 어찌 이루나.

80년생: 산이냐 물이냐. 이가 그 가운데 있도다.

92년생: 옛 버리고 새것에 나가면 재앙이 사라지고 복이 온다.

 

◆ 닭띠

45년생: 재수는 어떠한고. 얻고 반은 잃는다.

57년생: 남방을 가까이 말라. 일마다 이롭지 못하다.

69년생: 뜻 밖에 재물을 얻으니 마침내 성가한다.

81년생: 남방에 피신하면 이액을 가히 면하리라.

93년생: 주린 자 풍년을 만나니 바깥 재물이 문에 들다.

 

◆ 개띠

46년생: 남을 업신 여기지 말라. 도리어 그 해가 있다.

58년생: 적덕한 집에 나머지 경사가 있다.

70년생: 관재와 구설이 반드시 이를 말미암다.

82년생: 우연한 일로 구설이 침노한다.

94년생: 귀인이 와서 도우니 기쁜 일이 중중하도다.

 

◆ 돼지띠

47년생: 남북에 길이 있으니 홀연히 가고 홀연히 온다.

59년생: 어둔데나 밝은데 향하니 원행하면 이롭도다.

71년생: 구하며 섬기는 자 생명을 얻고 독불장군은 사망에 이른다.

83년생: 시비에 참가치 말라. 관재가 몸에 침노한다.

95년생: 잠에서 깨어나니 영원한 생명이 나에게 있었다.

 

자료제공 : 거룡철학관(☎052-276-6765)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