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의원, ‘집단에너지사업법 일부개정안’ 발의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8 09:30:43
  • -
  • +
  • 인쇄
▲ 이상헌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북구)은 노후화된 열수송관의 조사 및 교체에 관한 규정을 신설하고 해당 업무를 공공기관 중 에너지 시설 정비, 유지보수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에 위탁할 수 있도록 하는 ‘집단에너지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열수송관은 현행법 상 집단에너지시설 중 공급시설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사용 전 검사 및 정기검사 등의 대상이지만, 사고위험이 높은 노후 열수송관의 관리에 관한 별도의 규정이 없어,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2018년 12월4일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파열사고는 열수송관의 부실 검사 및 노후 열수송관의 방치로 인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이 의원은 사고위험이 높은 노후 열수송관의 관리에 관한 별도의 규정을 마련해 정기적인 조사와 교체를 추진하고, 해당 업무를 열수송관에 관한 전문성을 가진 공공기관이 수행하도록 하는 ‘집단에너지사업법’ 제23조의2 및 제53조 개정안을 마련했다.

이 의원은 “이번 개정안을 통해 노후화된 열수송관의 안전관리를 강화하여 지난해와 같은 사고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국민의 신체와 재산을 두텁게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