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교 투신 기도 모녀 무사히 구조

울산종합일보 / 기사승인 : 2019-05-08 09:25:54
  • -
  • +
  • 인쇄
▲ 울산대교 난간에서 투신을 기도했던 모녀가 7일 경찰의 신속한 대처와 진심 어린 설득으로 5시간 만에 안전하게 구조됐다. 연합뉴스
울산대교 난간에서 투신을 기도했던 모녀가 7일 경찰의 신속한 대처와 진심 어린 설득으로 5시간 만에 안전하게 구조됐다.

이날 오후 4시30분께 울산시 남구와 동구를 잇는 울산대교 동구 방향 2번 지점에 승용차가 멈췄다.

차에서 40대 엄마와 10대 딸이 내렸고, 모녀는 곧장 난간을 넘어 50m 높이의 아찔한 벼랑 끝에 섰다.

목격자의 신고로 동부경찰서 전하지구대 순찰차가 약 3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설득에 나섰고, 약 4분 후 119구조대까지 합류했다.

그러나 모녀는 대교 가운데 쪽으로 200m가량을 걸어서 이동했고, 상황은 더 긴박해졌다. 이제 모녀가 선 벼랑은 60m 높아졌다.

경찰은 울산해경과 소방본부에 공동 대응을 요청하고, 남구에서 동구 방면 차량을 전면 통제했다.

동시에 울산지방청 소속 김치혁 경장 등 위기협상 요원 2명을 현장에 투입했다.

모녀가 구조되면 즉시 병원으로 이송할 119구급차도 대교 위와 아래에서 상황을 예의주시했다.

경찰은 모녀의 저체온증을 우려해 오후 6시 10분께 두꺼운 옷을 전했고, 6시 50분에는 본청 위기협상팀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충남 경찰인재개발원에서 협상 요원 2명이 탑승한 헬기가 오후 8시 30분께 떴다.

다행히 심리분석관인 김 경장 등의 설득은 약 5시간 만에 결실을 봤다. 본청 헬기가 도착하기 전이었다.

약 4시간 40분 만인 오후 9시 10분께 딸이 먼저 난간을 넘어 안전한 땅을 디뎠고, 4시간 50여분 만인 오후 9시 24분께 엄마도 딸이 있는 곳으로 넘어왔다.

모녀를 설득한 김 경장은 "이렇게 오랜 시간 설득한 것은 처음이다"며 "무사히 구조돼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건강에는 별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종합일보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