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시즌3' 출연진 전원 교체…기존 출연진 뒷이야기 전해질까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0 01:46:56
  • -
  • +
  • 인쇄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매주 목요일 밤 시청자들을 설레게했던 '연애의 맛 시즌 2'가 종영되면서 진한 아쉬움을 남길 전망이다. 새로운 시즌에 기존 출연진이 전원 교체 된다고 알려지면서 기존 출연진들의 후일담이 전해질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에서는 마지막회를 맞이하는 커플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커플들이 끝을 예고하지 않은 만큼 뒷이야기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이날 라디오 생방송에 출연한 오창석은 "이채은과 만나면서 결혼 생각도 하고 있냐?"란 청취자의 질문에 "만나다가 생각이 잘 맞고 하면 함께 시간을 더 보내야하지 않겠냐"며 결혼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김보미와 고주원은 서로의 속마음에 대한 대화를 깊게 나누었다. 김보미는 "촬영 끝나면 나한테 더 이야기하느냐"라며 섭섭했던 마음을 전했다. 이에 고주원은 "표현을 다 해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라고 진심을 표현하며 "앞으로가 있다. 아직 끝난 게 아니다"라고 덧붙이며 다음 만남을 예고했다.

 

유다솜은 이재황과의 만남에서 "처음 만났을 때 혼자 있는 게 더 편해보이시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이재황은 "함께해서 좋았다"는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이재황의 담백하게 밝힌 진심에 유다솜은 "다음 데이트는 제가 짜오겠다"며 훗날을 기약했다.

 

한편 출연진들의 연애담이 더 이어질 것 같은 상황에서 들려온 종영 소식에 많은 시청자들은 아쉬움을 표현하고 있다. 오는 10월 10일 새롭게 '연애의 맛 시즌 3'로 돌아오지만 기존 출연진들이 아닌 새로운 출연진들로 시청자들과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