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멋집

thumbimg

분위기에 취한다, 밥과 술이 공존하는 ‘어랑어랑’
서소희 기자 2019.10.31
날씨가 꽤 쌀쌀해지면서 밤은 더 길어졌다. 쓸쓸한 가을 냄새가 피어오를 때 필요한 건 알코올과 맛있는 음식이다. 여기에 분위기까지 갖춘다면 더할 나위가 없다. 어둠과 적막함에 잠 못 들고 있다면 가볼만한 곳이 바로 여기 있다. 신선한 ...

thumbimg

낮카밤펍, 엔틱 카페 ‘NUVOSSANCE’
서소희 기자 2019.07.10
과거 나폴레옹은 유럽을 제패하며 힘을 과시했다. 하지만 영국과의 워털루 전투에서 패하며 나폴레옹 시대는 막을 내린다. 그런데 이 워털루 전투에서의 패배가 커피 때문이라는 말이 있다. 커피 공급이 중단된 나폴레옹 부대가 카페인을 섭취하 ...

thumbimg

나만 알고 싶은 만화카페의 무한 변신! ‘울산 티앤북스 코믹스 카페’
김승애 기자 2019.04.11
삐걱대는 나무 의자와 책 넘기는 소리가 가득한 지하 만화방은 학창시절 숨겨진 아지트가 되곤 했다. 많은 만화방이 문을 닫았지만, 책 냄새가 가득했던 그곳의 추억은 아직 남아 있다. 손때 묻은 만화책처럼 현재의 만화카페는 옛 이미지를 ...

thumbimg

하얀 카페 속 신비한 비밀정원, ‘페이퍼가든’
김귀임 기자 2019.04.09
계절에 따라 새롭게 살아나는 색감들. 상상만으로도 벌써부터 몽환적인 한 카페가 양산에 자리하고 있다. 방문한 사람들이 가진 감정마저 하나둘씩 칠해버리는 그곳의 겉면은 쓰이길 기다리는 종이처럼 하얀 건물이다. 때에 따라 새로운 매력이 ...

thumbimg

[울산맛집] 마주치는 술잔과 녹두전의 만남, ‘종로녹두빈대떡’
김승애 기자 2019.03.21
중국의 당대 시인인 이백은 달과 술을 좋아했다. 그래서 그의 시에는 항상 술이 빠지지 않았다. '마주할 사람이 없어 홀로 마시네. 잔 들어 밝은 달 청하니, 그림자까지 세 사람 되네. 달은 마실 줄 모르고, 그림자 부질없이 나를 따르 ...

thumbimg

[울산맛집] 맛과 감성, 동시에 취하는 공간 ‘디귿’
김귀임 기자 2018.10.19
1인 양식 레스토랑 '디귿(ㄷ)'의 외부. 커다란 통유리와 깔끔한 간판이 매력적이다. 바쁜 일상 속에서 다들 한 번쯤은 가진 적 있지 않은가. 아기자기하고 세련된, 조금은 신비로운 곳에서 맛있는 식사 한 끼를 하고 싶은 ...

thumbimg

[울산맛집]딱딱한 도심 속 특별한 경험, 무거동 한옥카페 ‘싱귤러커피’
김귀임 기자 2018.06.25
▲울산 무거동에 위치한 '싱귤러커피' 전경 “상사?고객 간의 감정노동, 일의 업무량…” 도심 속 직장인의 필수요소 1위를 달리고 있는 커피. 그에 맞게 카페가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것도 ...

thumbimg

[울산 맛집]흔치않은 생면 파스타, 오리지널 맛 그대로 매력 ‘일미양행(一味洋行)’
오성경 2017.12.06
▲ 울산 맛집 검색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일미양행, 음식의 모든 레시피는 전통 레시피를 고수하며 생면으로 파스타를 하는 집이 울산에는 몇 없어 애호가들이 많이 찾는다.흔히 간판 없는 집이라고도 불리는 맛집. 식당가가 아님에도 불구하 ...

thumbimg

[울산 맛집]낭만적인 한 끼 식사 완성해줄 ‘808웨스트도어’
신섬미 2017.09.14
▲ 아보카도 부르스게타와 후르츠 루즈 홍차신선한 샐러드와 갓 구운 스크럼블이 올려진 고소한 호밀빵, 바삭하게 튀겨진 해쉬브라운과 소세지가 곁들어진 브런치는 아침을 놓친 이들에게 부담 없는 점심 메뉴다. 대부분 하루의 첫 끼는 아침으로 ...

thumbimg

[울산맛집] “니들이 게 맛을 알아?” 지역 대게 요리 터줏대감 ‘바다바라기’
정혜원 2017.06.20
▲ 편백나무 찜통으로 찐 '박달대게'푸르른 정자 바다가 펼쳐져 있는 곳에 눈에 띄는 음식점이 있다. 바로 ‘바다바라기’다. 흔한 횟집 간판들 사이에 있으니 유독 이름이 튄다. 바다를 바라보는 전망 좋은 곳에 위치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문화예술과 카페가 만났다 ‘미교도예카페 & 해빵’
조민주 2016.11.23
울산의 대표 여행지인 간절곶 인근에는 산책하기 좋은 작은 호수와 분수대가 있는 특별한 장소가 있다. 인공호수를 사이에 두고 나란히 위치한 ‘간절곶 해빵’, ‘미교도예카페’, ‘베테랑 바비큐’는 세 곳의 주인장이 모두 가족이다. 무거운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국수의 화려한 변신이 반가운 ‘형제국수’
신섬미 2016.11.23
창 밖으로 아름다운 간절곶 바다가 펼쳐져 있다.창밖으로는 따사로운 햇살을 머금은 바다가 펼쳐져 있다. 흘러나오는 김광석의 노래를 듣고 있자니 이토록 평온한 적이 언제였던가. 잡념이 통째로 날아가 버리는 곳. 여유로움을 만끽하고 있자니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나사리 바다, 카페 ‘닻별’의 다정한 위안
조미정 기자 2016.11.16
나사리 바다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닻별에 앉아 깊은 가을을 느낀다면 그 얼마나 다정할까.붉은 칸나가 그리움에 목을 내밀고 있는 나사리 바닷가. 하늘과 바람은 잔잔하고 가을바람은 조용한데 붉은 칸나만이 유독 고독을 느낀다. 간절곶의 북적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간절곶에서 찾은 깊은 바다의 맛 ‘평동간절곶횟집’
신섬미 2016.11.16
뜨거운 햇살이 내려쬐던 계절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두터운 외투를 꺼내 입고 있다. 바닷바람을 맞으니 햇살 아래 서있어도 제법 코끝이 시려온다. 하지만 반짝이는 보석 같은 바다는 제아무리 매서운 바람에도 그리웠던 친구를 만난 듯 반가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자연 속 다채로운 힐링공간 ‘하늘농원’
조민주 2016.11.09
산과 들에는 저마다 자태를 뽐내는 단풍과 함께 다양한 채소와 과일들이 풍요로운 계절의 분위기를 한껏 돋우고 있다. 가을이 무엇보다 좋은 것은 수확의 기쁨을 맛볼 수 있어서가 아닐지. 울긋불긋 물든 나무와 쌀쌀한 공기 속에 부드럽게 내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모락모락 곰장어 향이 그리울 때 ‘김양집’
조미정 기자 2016.11.09
40여 년 전 처음 장사할 때의 옛집.오래된 서까래와 녹슨 문고리가 있는 옛집은 40여 년 전 김진술 사장이 처음 곰장어 집을 열었던 역사의 흔적이다. 지금은 깔끔한 음식점으로 신축했지만 마당 한켠에는 곰장어 집을 시작했던 그때 그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자연과 휴식이 어우러진 ‘더시선 펜션’
신섬미 2016.11.02
스트레스 받는 복잡한 일상에 지친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것이 훌쩍 여행을 떠나는 것이 아닐까. 머무는 순간만큼은 편안하게 몸과 마음 휴식시켜 줄 수 있는 펜션에서의 하룻밤은 여행의 하이라이트이기도 하다. 해맞이 명소로도 유명한 간절곶은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겨울철 든든한 보양식의 진수 ‘라사가든’
조민주 2016.11.02
점점 쌀쌀해지는 날씨에 기를 보충해주는 보양식을 찾게 된다. ‘닭백숙’은 원기 회복과 기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음식으로 한국인이 즐겨 먹는 대표적인 보양식이다. 간절곶 입구에서 차로 5분 거리인 이곳 ‘라사가든’은 마당 한 켠에 큰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자연산 회 저렴하고 푸짐하게 ‘간절곶 회센터’
신섬미 2016.10.26
증강현실게임 포켓몬 고가 실행되면서 여러모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간절곶. 간절곶은 천혜의 해안 절경을 자랑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바다 여행을 떠날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음식은 단연 ‘회’가 아닐까. 특히 간절곶에서만 ...

thumbimg

[명품울주 맛집멋집을 찾아라]소소한 행복과 즐거움이 있는 케익 카페 ‘류 스토리’
신섬미 2016.10.19
소란스러웠던 일과를 보내고 온전한 나만의 휴식시간이 찾아왔을 때 조용한 카페에 앉아 책을 읽는다거나, 친구와 미뤄뒀던 수다를 떠는 것만큼 소소한 일상의 힐링이 있을까. 거기다 고개만 돌리면 끝없이 펼쳐진 바다까지 볼 수 있다면 더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