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곡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안내책자 발간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2 09:51:07
  • -
  • +
  • 인쇄
대곡천 유역 역사와 문화사 알기 쉽게 정리

울산대곡박물관(관장 신형석)은 올해 개관 10주년을 맞아 대곡천 유역의 역사 문화와 대곡박물관 상설전시를 홍보하는 안내 책자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108쪽 분량의 이 책은 ▲대곡천 유역을 주목하며 ▲대곡댐 편입부지 유적 ▲대곡천 유역의 정자 ▲반구대(포은대) ▲반고서원(반구서원) ▲대곡천 유역 절터 ▲대곡천 유역 암각화 등으로 구성돼 있다.


개관 10주년을 맞아 대곡천 유역의 문화사를 한 권으로 알기 쉽게 정리하여 관람객의 이해를 돕고자 했다. 이 책은 울산대곡박물관과 대곡천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대곡박물관은 대곡댐 편입부지 발굴성과와 서부 울산권 역사 문화를 전시하기 위해 지난 2009년 6월 24일 개관했다.


그동안 울산 지역사를 조명하기 위해 대곡박물관 만의 차별화된 특별전시를 여러 차례 개최했다. 매년 학술회의, 세시풍속 체험행사, 맞춤형 교육·문화행사, 20여 권의 단행본 발간 등을 통해 울산 역사 문화를 알리고자 노력해 왔다.


박물관이 서부 울산의 외진 곳에 자리한 지리적인 약점을 다양한 특별전과 교육·문화행사를 개최하면서 극복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울산대곡박물관은 이번 ‘대곡천 문화사와 2019년 울산대곡박물관’ 발간을 시작으로 2019년 한 해 동안 다양한 교육·문화행사 개최와 특별전 및 작은전시, 학술회의 개최 등을 통해 박물관 개관 10주년의 의미와 울산 지역사에 대한 홍보를 진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신형석 울산대곡박물관장은 “그동안 대곡박물관을 찾아주시고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며 “개관 10주년을 맞는 올해는 새로운 10년을 계획하며 한 단계 도약하겠다. 항상 시민 여러분과 함께 소통하고 지역사의 주요 내용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