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감면 대가로 4500만원 수수한 울산 세무공무원 구속
세금감면 대가로 4500만원 수수한 울산 세무공무원 구속
  • 울산종합일보
  • 승인 2018.12.1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례 걸쳐 울주군 노래방 업주로부터 뇌물받아
울산지방경찰청 전경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는 2차례에 걸쳐 주류판매 업주 피해자들로부터 총 4500만원을 수수하고 세금을 감면해준 혐의로 세무공무원 A 씨를 지난 11일 구속했다.

울산지방경찰청(청장 박건찬) 지능범죄수사대에서는 16년, 17년 2차례에 걸쳐 주류판매 업주 피해자들로부터 총 4500만원을 수수하고 세금을 감면해준 혐의로 세무공무원 A씨를 지난 11일 구속했다.

피의자는 지난 2016년 7월 울주군 소재 O노래방 B업주로부터 탈세에 대한 추징을 면하게 해 주는 대가로 3000만원을 수수하고 이어 지난 2017년 3월 울주군 소재 O주점 C업주로부터 같은 수법으로 1500만원을 수수했다.

경찰은 피해 업주들과 세무공무원 A 씨를 연결해 준 브로커에 대한 조사와 함께 A 씨의 범죄수익금 사용처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며, 공직부패비리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울산종합일보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