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학생 추락사 사건 관련 '원한해결사무소 리부트' 관심 급부상... "법이 해결 못하면 또 다른 해결방법 나온다"

이정재 기자 / 기사승인 : 2018-11-30 19:06:06
  • -
  • +
  • 인쇄

인천 중학생 추락사 사건의 충격과 관련해 학원 폭력을 소재로 다룬 일본 드라마가 새삼 화제다.


인천 중학생 추락사 사건은 인천 지역 다수의 중학생 가해자들이 1명의 피해 학생을 집단적으로 폭행하고, 한 아파트에서 추락사하게 만들었던 사건이다.


이 가해 학생들 중 한 명은 피해학생이 입었던 옷을 빼앗아 입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이와 관련해 이 사건과 비슷한 에피소드를 다룬 일본 드라마 '원한해결사무소 리부트'가 주목을 받고 있다.


'원한해결사무소 리부트' 1, 2회는 학원 폭력과 집단 따돌림을 소재로 다뤘다. 한 여중생이 학교에서 집단 따돌림과 성매매를 강요당해 결국 자살에 이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성의없게 수사를 하고 학교 또한 사건을 덮기에만 급급해 딸을 잃은 엄마의 분노가 폭발했다.


결국 원한해결사(키노시타 아유미 분)는 엄마의 원한을 파고들어 가해 여학생들에게 처절한 응징을 가한다. 원한해결사는 엄마의 의뢰를 받아 가해 여학생들이 저지른 짓을 그대로 돌려줬다. 결국 여학생들은 폭력 조직에 의해 인신매매 당해 성매매 위기를 맞게 된다.


뿐만아니라 이 모든 사건의 원흉이었던 교사까지 학생들의 손에 죽음을 맞도록 한다. 범죄를 저지른 악인들을 응징했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지만 법이 아닌 사적인 감정으로 범죄자를 응징하는 것이 정의인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한편 이번 인천 중학생 추락사 사건에 대해 누리꾼들은 청소년의 보호를 이유로 범죄자들의 처벌을 막는 것은 안된다는 의견을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