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실업률 13년만에 최고…고용률 9개월째 내리막
10월 실업률 13년만에 최고…고용률 9개월째 내리막
  • 연합뉴스
  • 승인 2018.11.1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자 증가폭 넉달째 10만명 미달…10월 기준 실업자, 외환위기 후 최대

통계청 "40∼50대 중심으로 실업자 늘어…고용상황 좋지 않다"
10월 30일 세종시 세종고용복지센터에서 실업자들이 실업급여를 받기에 앞서 교육을 받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 형태별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661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천명 증가해 비정규직 근로자가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3%로 최근 6년 사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연합뉴스
10월 30일 세종시 세종고용복지센터에서 실업자들이 실업급여를 받기에 앞서 교육을 받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 형태별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661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천명 증가해 비정규직 근로자가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3%로 최근 6년 사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연합뉴스

지난달에도 고용시장의 어려움이개선되지 못하면서 취업자 증가 폭이 4개월 연속 10만명을 밑돌았다.

10월 기준으로 실업자가 외환위기 후 최대 수준을 기록하면서 실업률은 13년 만에 가장 높았다.

인구 대비 취업자 수를 뜻하는 고용률도 9개월째 하락했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709만명으로 1년 전보다 6만4천명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7월 5천명을 기록한 이후 4개월째 10만명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8월은 3천명, 9월엔 4만5천명이었다.

산업별로는 건설업, 농림어업,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정보통신업 등에서 늘고 도매·소매업, 숙박·음식점업, 제조업 등에서 줄었다.

상대적으로 괜찮은 일자리로 평가받는 제조업 취업자는 올해 4월 이후 7개월째 감소세다.

서민들이 많이 종사하는 숙박·음식점업은 9만7천명 줄어들면서 같은 기준으로 통계가 집계된 2013년 후 감소폭이 가장 컸다.

건설업은 종합건설업 분야에서는 감소세가 계속됐지만 인테리어 등 전문건설업 분야에서 늘면서 전체적으로 6만명 증가했다.

농림어업은 귀농귀촌 영향으로 전달과 유사한 5만7천명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취업자는 6만1천명 늘었지만 30대와 40대는 각각 7만4천명, 15만2천명 줄었다. 30대와 40대 취업자는 각각 13개월, 36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상용직은 35만명 늘었지만 임시·일용직은 각각 13만8천명, 1만3천명 감소했다. 자영업자는 10만5천명 줄면서 5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고용률은 61.2%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2월부터 9개월째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20∼30대에서 상승했지만 40∼50대에서 하락해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한 66.8%를 기록했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7만9천명 늘어난 97만3천명이었다. 지난 1월부터 9개월 연속 100만명을 웃돌던 상황보다는 나아졌지만, 10월 기준으로 보면 외환위기 당시인 1999년(110만8천명) 이후 가장 많다.

20대가 3천명 줄었지만 40대와 50대가 각각 3만5천명, 3만명 늘었다.

실업률은 3.5%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같은 달 기준으로 2005년 3.6%를 기록한 이후 13년 만에 최고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8.4%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은 11.1%로 1년 전보다 0.7%포인트 상승했다.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1년 전보다 0.9%포인트 상승한 22.9%였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작년과 달리 올해 10월에는 공무원 시험이 없어서 청년층 실업률은 하락했지만 40·50대에서 실업자가 늘었다"며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 모습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19만9천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5천명 늘었다.

'쉬었음' 인구는 1년 전보다 9만명 늘었고 구직단념자는 4만7천명 증가했다. 연합뉴스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