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銀‧경남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협약 체결
BNK경남銀‧경남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협약 체결
  • 김귀임 기자
  • 승인 2018.11.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약보증 및 대출취급 통해 자금 지원 확대
BNK경남은행은 8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의 경영 안정을 위해 경남신용보증재단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BNK경남은행은 8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의 경영 안정을 위해 경남신용보증재단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8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의 경영 안정을 위해 경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구철회)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황윤철 은행장은 BNK경남은행 본점을 방문한 구철회 이사장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식’을 갖고 협약서에 서명했다.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협약보증과 대출취급을 통해 자금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에 대한 협약보증의 재원으로 지난 4월 경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15억원에 이어 추가로 10억원을 특별출연한다.

경남신용보증재단은 BNK경남은행이 추천한 소상공인에 특별출연금 10억원의 15배인 150억원까지 협약보증을 지원하고 보증료율을 최대 0.2%p 감면해주기로 했다.

또한 동일 기업에 대한 협약보증 지원한도는 최대 1억원 이내이며 보증만기는 5년 이내이다.

김귀임 기자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