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악화에 문닫는 자영업자'…도소매업 역대 최대폭 감소
'경기악화에 문닫는 자영업자'…도소매업 역대 최대폭 감소
  • 연합뉴스
  • 승인 2018.11.07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이상 자영업자 30% 첫 돌파…30·40대는 급감
지난 8월 2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부근 상가 모습. 앞뒤 점포가 폐업해 임차인 모집 광고가 붙어 있다. 이날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당정협의를 통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을 확정했다.
지난 8월 2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부근 상가 모습. 앞뒤 점포가 폐업해 임차인 모집 광고가 붙어 있다. 이날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당정협의를 통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을 확정했다. 연합뉴스

경기가 악화하면서 문 닫는 자영업자가 늘어나 전체 자영업자 수가 감소세로 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도소매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는 2013년 같은 기준으로 통계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대폭 감소했으며, 제조업과 건설업에서도 감소 폭이 컸다.

60대 이상 고령 자영업자 비중은 처음으로 30%를 돌파했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비임금근로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전체 비임금근로자는 686만2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만6천명(0.5%) 감소했다.

지난해 4천명 늘었던 비임금근로자는 올해 다시 감소로 전환했다. 비임금근로자는 자영업자, 가족의 사업체·농장 경영을 무보수로 돕는 '무급가족 종사자'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165만1천명으로 1년 전보다 4.5%인 7만1천명 증가했지만, 직원(유급고용원)을 두지 않고 혼자 또는 가족의 도움을 받아 사업하는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403만명으로 1년 전보다 3.0%인 12만4천명 감소했다.

무급가족 종사자는 118만1천명으로 1년 전보다 1.4%인 1만6천명 증가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전체 자영업자 수가 줄어든다는 것은 경기가 안 좋아지면서 소비심리가 위축돼 도소매업이나 제조업 위주로 한계에 있는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늘어났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올해 8월 산업별 비임금근로자는 도매 및 소매업이 143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3.6%인 5만3천명, 제조업은 49만8천명으로 같은 기간 5.3%인 2만8천명, 건설업은 42만1천명으로 4.5%인 1만9천명이 각각 감소했다.

특히 도매 및 소매업 비임금근로자는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2013년 이후 올해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반면에 농림어업에 종사하는 비임금근로자는 136만9천명으로 작년 8월보다 7만6천명 증가했다. 2013년 통계 작성 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은퇴 후 농림어업에 뛰어드는 이들이 늘고 기존에 이 분야에 종사하던 이들의 잔류 비율이 높아지면서 생기는 현상이라고 통계청 측은 분석했다.

비임금근로자는 숙박 및 음식접업과 전기·운수·통신·금융업에서도 소폭 증가했다.

올해 8월 비임금근로자 중 60세 이상 고령자는 207만9천명으로 1년 전보다 5.5% 늘어 전체에서 비중이 처음 30%를 돌파했다. 2007년 8월 조사를 시작한 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15∼29세 비임금근로자도 23만9천명으로 1년 전보다 9.3%인 2만명 늘어 비중이 3.5%로 확대됐다.

반면에, 30대와 40대 비임금근로자는 각각 5%가량 감소해 전체 대비 비중이 각각 11.8%와 24.2%로 떨어졌다.

비임금근로자를 학력으로 구분하면 대졸 이상은 4.9%인 10만8천명 늘어난 232만8천명으로, 전체 대비 비중이 33.9%로 상승했다. 반면에 중졸 이하나 고졸에서는 감소했다. 연합뉴스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